엔비디아, 차세대 로보틱스 개발 플랫폼 아이작 발표
엔비디아, 차세대 로보틱스 개발 플랫폼 아이작 발표
  • 맨즈랩
  • 승인 2018.06.05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차세대 오토노머스 머신 개발 플랫폼
- 젯슨 자비에(Jetson Xavier) 컴퓨터와 발표

엔비디아가 제조,  물류, 농업,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을 지닌 차세대 오토노머스 머신 개발의 혁신적인 플랫폼 역할을 할 엔비디아 아이작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엔비디아  아이작은 새로운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가상 환경에서의 로봇 시뮬레이터가 포함된 차세대 로보틱스 개발 플랫폼이다.

엔비디아 아이작의 핵심인 젯슨 자비에(Jetson Xavier)는 로보틱스를 위해 설계된 컴퓨터다. 90억개가 넘는 트랜지스터와 함께 백열전구의 1/3 전력 효율성을 보여주며 동시에 강력한 워크스테이션보다 뛰어난 30 TOPS(초당 조 작업 수)이상의 처리 능력을 제공한다.

 

젯슨 자비에는 볼타 텐서코어 GPU, 8코어 ARM64 CPU, 듀얼 엔비디아 딥러닝 가속기, 이미지 프로세서, 비전 프로세서 등 6가지 종류의 고성능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이를 통해 수십 개의 알고리즘을 실시간으로 동시에 처리해 센서 프로세싱, 위치 측정 및 매핑, 비전 및 인식, 경로 계획 등을 수행할 수 있다.

이런 수준의 성능은 로봇이 센서로부터 입력, 위치 파악, 환경 인식, 근물체 움직임 인식 및 예측해 안전하게 수행하고 자기를 표현하는데 필수적이다.

아이작 로봇 소프트웨어를 포함한 NVIDIA 젯슨 자비에 개발자 키트는 1,299달러에 가격이  책정될 예정이며, 오는 8월부터 전세계 해당 디스트리뷰터를 통해 얼리 액세스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