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친환경 전기스쿠터 ‘재피’ 온라인 단독 판매
인터파크, 친환경 전기스쿠터 ‘재피’ 온라인 단독 판매
  • 최주환 기자
  • 승인 2018.12.17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파크가 국내 이륜차 기업 대림오토바이의 입점을 기념해 17일부터 온라인 단독으로 친환경 전기스쿠터 ‘재피’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전기스쿠터 재피(EG300)는 지난 8월 출시 이후 3주 만에 300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을 받고 있는 친환경 고효율 스쿠터 모델로 온라인 단독으로 진행하는 이번 2019년 정부보조금 사전 예약을 통해 보조금 230만원을 지원받아 165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단 보조금의 경우 정부 지원 정책에 따라 금액이 변동 될 수 있다.

인터파크는 최근 성황리에 진행한 전기차, 전기스쿠터 단독 예약 판매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한 원스톱 예약 구매 시스템을 제공할 계획이며 구매자는 최종 예약 완료 후 내년 2월부터 30일 내에 순차적으로 제품을 인도받을 수 있다.

아울러 대림오토바이는 인터파크 단독 온라인 판매를 기념해 2019년 1월까지 예약 구매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10만원 상당의 헬멧 부착용 무선 블루투스 헤드셋 또는 고급 리어백(Rear bag)과 리어캐리어(Rear carrier) 등의 풍성한 사은품을 제공한다.

이상호 인터파크 헬스&뷰티팀 팀장은 “최근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등의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다양한 전기스쿠터가 시장에 출시되고 있는 가운데 국가보조금과 우수한 성능, 경제적인 유지비 등의 장점으로 시장 수요 또한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대림오토바이의 ‘재피’는 전문 MD가 엄선하여 선보이는 올 해 인기 모델로 전기스쿠터를 구입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해소해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친환경 전기스쿠터 재피는 약 3시간 20분의 완속 충전으로 40km/h 정속 주행 시 최대 100km를 달릴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약 70km/h이다. 특히 배터리 탈부착이 가능해 충전 편의성을 높였고 가정용 220V 전용 충전기를 통해 직접 충전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하루 50km 주행 시 약 260원의 저렴한 전기료로 한 달 기준 약 7000원으로 유지할 수 있어 매우 높은 경제성을 자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