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기획자가 짚어본 올해 국내 e커머스 산업 5가지 트렌드
상품기획자가 짚어본 올해 국내 e커머스 산업 5가지 트렌드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8.12.19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은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에 있어 그 어느때보다 의미 있는 한 해였다. 사상 첫 월 거래액이 10조원을 돌파하며 어느덧 100조원 규모로 시장이 성장하고 오프라인 유통 대기업들이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며 경쟁이 심화되는 등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것이다.

이에 인터파크가 연말을 맞아 매년 20%씩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의 동향을 짚어보기 위해 각 카테고리별 상품기획자(MD)들의 의견과 1년간의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2018년 국내 온라인 쇼핑 트렌드를 5가지로 정리했다.

 

비수기에서 성수기로…대표 쇼핑 시즌으로 등극한 ‘11월’

먼저 상품기획자들은 ‘2018년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의 가장 주목할 만한 이슈’로 ‘11월 쇼핑 대목 시즌 등극’을 꼽았다. 본래 11월은 추석 명절과 연말 사이에 자리 잡아 대표적인 쇼핑 비수기로 여겨진 시기로 중국의 광군제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에만 일부 국내 소비자들의 해외 직구만 반짝 주목받곤 했다.

하지만 국내 소비자들의 해외 직구가 점차 증가하며 11월이 쇼핑 비수기에서 성수기로 전환되는 추세를 보이자 국내 주요 온라인 쇼핑 기업들이 해외로 향하는 소비자들을 잡기 위해 광군제, 블랙프라이데이 등과 유사한 대규모 프로모션을 올 11월에 공격적으로 전개했고 그 결과 새로운 쇼핑 대목 시즌으로 자리 매김한 것이다.

상품기획자들은 이러한 성장 흐름이 향후 계속될 것으로 예측했으며 특히 연말, 명절 등과 같은 기존 쇼핑 성수기를 넘어서 11월이 연중 최대 온라인 쇼핑 대목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고 한 목소리로 답했다.

아울러 특정 시간대에만 진행해 매우 높은 집중도를 자랑하는 타임 프로모션의 경우 11월 한달 동안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가장 성공적인 프로모션으로 평가받으며 이러한 유형의 프로모션 인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온라인 쇼핑의 큰 손으로 떠오르는 ‘60대 이상 중·장년층’

온라인 쇼핑 시장의 큰 손은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하고 새로운 트렌드와 기술 등을 수용하는데 거부감이 적은 20~30대다. 그렇기 때문에 주요 이커머스 기업들은 그동안 20~30대를 주 타깃으로 그들의 니즈를 해소해줄 수 있는 제품 카테고리를 개발하는데 주력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60대 이상 소비자들의 니즈 또한 무시할 수 없게 될 전망이다. 바로 60대 이상의 중·장년 층의 소비가 눈에 띄게 증가하며 온라인 쇼핑 시장의 새로운 큰 손으로 부상한 것.

특히 60대 이상 중·장년층 소비자는 안정적인 경제력을 바탕으로 대형 가구·가전, 명품 의류 등의 고가 상품을 구매하는 비율이 높아, 주요 소비층 중 하나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저렴함은 기본, 더 쉽고 더 빠르게! ‘해외 직구의 보편화’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복잡한 구매 절차로 인해 전체 소비자 중 극히 일부만 활용하던 해외 직구가 어느새 보편적인 온라인 쇼핑 방법으로 등극했다. 광군제와 블랙프라이데이 등의 이슈로 직구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가 높아지자 국내 주요 이커머스 기업들이 직구 전용관을 본격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한 것이다.

해외 직구는 이커머스 기업들의 적극적은 사업 전개로 저변 확대와 구매 절차 간소화 등 소비자들의 구매 접근성이 높아졌으며 저렴한 가격과 제품 다양성 등을 장점으로 소비자들의 발길을 끌어들이고 있다.

또 상품기획자들은 지난 7월부터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이하 전안법) 개정안이 시행된 것도 직구 카테고리의 확대 요인 중 하나로 꼽았다. 기존에는 해외 직구시 KC 인증 마크가 표시된 제품만 취급할 수 있었지만 전안법 개정안을 통해 전자, 가전 제품, 의류 제품 등 총 215개 품목에 한해 KC 인증 마크가 없어도 취급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인터파크 해외 직구 카테고리의 경우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매출이 전년도 동기 대비 146% 증가했으며 쇼핑 대목으로 떠오른 11월의 경우 전년도 동기 대비 매출이 1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8년 1월부터 11월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자제품과 의류제품 카테고리 매출 비율의 합이 전체 제품 카테고리의 75%로 직구 카테고리의 확대를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졌다.

대세는 ‘온라인 장보기’…신선 식품 카테고리 쑥쑥

당일 배송과 새벽 배송 등 배송 서비스가 진화로 온라인 장보기가 점차 우리 삶 속에 자리 잡으며 온라인 쇼핑을 통한 신선 식품의 수요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신선 식품의 경우 그 어떤 제품보다도 신선도, 위생 등이 핵심이기 때문에 기존에는 직접 오프라인 매장에서 눈으로 보고 구매하려는 경향이 높았지만 최근 배송 시스템의 발달로 신선도 유지가 용이해지며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구매로 변하고 있는 것이다.

또 주요 온라인 쇼핑몰에서 산지 직송으로 유통·판매하는 신선 식품의 품목을 적극적으로 확대하며 신선도는 물론 저렴한 가격과 품질까지 삼박자를 모두 갖춘 제품을 선보인 것이 신선 식품 카테고리 수요 증가의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인터파크 상품기획자들은 내다봤다.

딜러 없이 온라인으로 편리하게…e-모빌리티 수요 증가

바야흐로 친환경 전기차/전쿠터의 수요가 나날이 커지고 있다. 일반 내연기관차량과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발전한 성능과 경제적인 유지비, 그리고 정부의 보조금 지원 정책이 맞물리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이다.

이렇듯 전기차/전기오토바이의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온라인 쇼핑 시장이 전기차/전기오토바이 등 e-모빌리티(Electronic Mobility)의 주요 유통 채널로 주목 받고 있다.

김수경 인터파크 전기오토바이 담당 MD는 “전기차 구매의 경우 딜러가 별도로 없는 경우가 많아 직접 구매 시 보조금 지원금 신청 등의 절차로 어려움을 겪는 소비자들이 많다”며 “이에 반해 온라인을 통해 구매 시 제품 구매부터 보조금 신청, 차량 인도까지 원스톱으로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수요가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