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IT 3사, 중저가 모니터 시장 점령 위해 뭉쳤다
국내 IT 3사, 중저가 모니터 시장 점령 위해 뭉쳤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1.2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안텍, 이선디지탈·DSTC&C과 공식 총판 계약 체결

모니터 전문 제조사 래안텍이 컴퓨터 및 주변장치·소프트웨어 유통업체 ‘이선디지탈’, 그리고 컴퓨터 및 모니터 유통업체 디에스티씨앤씨(DSTC&C)와 지나 23일 국내 공식 총판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중저가 모니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번 총판계약을 통해 3사는 고객응대 및 AS, 그리고 브랜드 차별화를 통해 국내 중정가 모니터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올해 안에 굳히겠다는 각오다.

신은정 래안텍 대표이사는 “래안텍은 이선디지탈과 디에스티씨앤씨 2개 총판을 중심으로 해 ‘좋은 가격과 좋은 제품 제공’을 모토로 삼고 AS에 차별화를 둔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며 “이에 2곳 총판과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판매 증대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신제품 개발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해 총판들의 판매고가 늘어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레안텍이 이선디지탈 및 디에스티씨앤씨와 모니터 총판 계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현수 이선디지탈 대표이사, 신은정 레안텍 대표이사, 박상준 디에스티씨앤씨 이사 (사진=오감인터렉티브)
지난 23일 래안텍이 이선디지탈 및 디에스티씨앤씨와 모니터 총판 계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현수 이선디지탈 대표이사, 신은정 래안텍 대표이사, 박상준 디에스티씨앤씨 이사 (사진=오감인터렉티브)

특히 3사는 지난해 론칭한 게이밍 모니터 브랜드 ‘아크셀’에 대한 신뢰성을 높이는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래안텍은 지난해 11월 새로운 브랜드 아크셀(ArkCell)을 론칭한 바 있다. 래안텍이 이선디지탈과 디에스티씨앤씨를 통해 선보인 아크셀은 고사양 게이밍에 특화된 브랜드로 다양한 게이밍 솔루션을 제공한다.

박상준 디에스티씨앤씨 이사는 “디에스티씨앤씨는 지난해부터 모니터 사업을 시작한 만큼 3사가 공동으로 론칭한 브랜드 아크셀을 알리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에 고객에게 최고의 AS 지원과 최고 품질의 제품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로 비즈니스를 전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를 통해 본격적인 모니터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올해 회사 매출 비중의 40%를 아크셀로부터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수 이선디지탈 대표이사는 “이선디지탈은 래안텍 및 디에스티씨앤씨와 견고한 협력을 통해 올해 PC방 비즈니스 및 B2C 판매를 통해 전체 매출의 10% 정도를 아크셀 사업에서 창출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특히 AS는 물론 제품의 우수성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마케팅을 통해 고객 유치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래안텍은 지난 2008년 설립돼 모니터 제조 및 완제품 수입 유통 전문 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이를 통해 레안텍은 매년 50% 이상의 성장을 달성하며 중저가 모니터 시장에서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레안텍은 파주에 모니터 제조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자체 PC방 운영 등을 통해 매출 증대를 꾀하고 있다.

이선디지탈은 2008년부터 하드디스크 유통을 시작해 지난 2015년부터는 벤큐 모니터를 판매해 오고 있다. 회사는 이를 기반으로 지난해부터 중저가 모니터 시장에 뛰어들었다.

디에스티씨앤씨는 2017년에 하드디스크 유통 기업으로 설립돼 지난해 8월부터 래안텍과 협력 모니터 유통을 시작했다. 이에 회사는 올해부터 본격적인 모니터 비즈니스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향후 3사는 긴밀한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조달 시장 및 B2B 시장까지 시장을 확대 나간다는 전략을 세워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