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PC 출하량 426만대…전년 대비 6.9% 하락
지난해 국내 PC 출하량 426만대…전년 대비 6.9% 하락
  • 최주환 기자
  • 승인 2019.02.1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내셔날데이터코퍼레이션코리아(이하 한국IDC)가 발표한 국내 PC 시장 연구 분석에 따르면 2018년 국내 PC 출하량은 데스크톱 194만대, 노트북 231만대, 전체 426만대로 전년 대비 6.9% 하락했다.

제품별로는 필기 기능을 제공하는 컨버터블 노트북의 선전이 두드러지며 울트라슬림은 저전력 프로세서와 설계 공정의 개선으로 두께가 점점 얇아지고 있는 추세다.

게이밍 PC는 연초 암호화 화폐 채굴에 의한 그래픽카드 품귀 및 하반기 인텔 프로세서의 공급 부족에도 불구하고 배틀그라운드를 비롯해 높은 그래픽 성능을 요구하는 게임 출시 및 이를 즐기는 게이머들의 증가로 전년 대비 두자리수의 성장을 기록했다.

컨수머 부문은 235만대 출하, 전년 대비 7.7% 감소했지만 메인스트림 및 프리미엄 제품 비중 확대로 매출의 감소폭은 수요보다 낮은 4.0%로 제품 당 수익률은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공공 부문은 대형 입찰과 망분리 등 IT 기기 재정비에 투자를 확대해 전년 대비 2.1% 증가한 34만대를 출하한 반면 교육 부문은 하반기 디지털교과서용 태블릿을 대량 구매해 PC는 12.7% 급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공 및 교육 모두 노트북의 비중은 전년 대비 증가한 11.3%, 21.7%를 기록해 모빌리티 환경을 도입, 생산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기업 부문은 129만대 출하해 전년 대비 7.4% 감소했으며 특히 중소기업의 투자 축소로 인한 데스크톱 감소폭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ID 디바이스 리서치 총괄 권상준 수석 연구원은 “IDC의 업무환경의 미래(Future of Work) 전망에 따르면 2020년에는 전세계 근로자의 절반 이상이 디지털 기기 사용에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로 재편될 것이며 이는 컴퓨팅 디바이스로서의 PC에도 큰 변화를 맞이할 것”이라며 “데스크톱, 노트북뿐만 아니라 태블릿, 스마트폰, AR/VR 기기, 스마트스피커 등 다양한 기기가 업무 현장에서 사용되고 AI의 활용이 늘어나고 있다. 컴퓨팅 디바이스도 다양한 업무 방식을 수용할 수 있도록 발전해 나가야하며 업무공간의 관점에서는 최종적으로 서비스로서의 업무공간(Workspace as a Service) 개념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