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문 여행, 가장 많이 떠나는 시기와 장소는?
허니문 여행, 가장 많이 떠나는 시기와 장소는?
  • 이귀석 기자
  • 승인 2019.04.23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니문 여행의 적기는 언제일까? 또 어느 곳이 가장 많이 찾을까?

인터파크투어가 최근 4년 허니문 여행 수요를 분석한 결과 출발 시기가 봄·가을에 집중되던 것에서 사계절 고르게 나타나는 것으로 변화한 가운데 전통적인 허니문 휴양지가 여전히 강세했다.

2016년부터 올해까지 허니문 여행 상품 예약 및 출발 수요를 살펴보면 과거 허니문 출발 시기는 결혼 성수기라 불리는 봄·가을의 비중이 높았다. 그러나 점차 여름·겨울 비중도 높아지며 올해는 비교적 특정 월에 치우치지 않고 고르게 나타났다.

올해 허니문 1위 ‘몰디브’
올해 허니문 1위 ‘몰디브’

허니문 출발 월별 비중이 2016년에는 가을인 10월(18%), 11월(16%), 봄인 5월(12%)의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겨울인 1월(1%), 2월(3%), 여름인 7월(5%)의 비중이 가장 낮았다.

그러나 이듬해부터 점점 격차가 줄며 올해는 월별 큰 차이 없이 고른 비중을 보인 것.

실제 올해는 5% 이하의 비중을 나타내는 월 없이 월별 6~10% 대의 고른 비중을 보였다.

신혼여행지 칸쿤
신혼여행지 칸쿤

이에 대해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시기에 상관 없이 원하는 때 식을 올리는 추세이고 합리적인 비용으로 실속있는 결혼을 준비하고자 하는 예비부부들이 늘었다”며 “여기에 꼭 성수기에 결혼해야 한다는 인식이 바뀐 점도 영향을 끼쳐 과거 대비 사계절 고른 허니문 수요를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혼여행지는 전통적인 인기 여행지가 여전히 강세했다. 최근 4년 인기 순위 5위권 이내의 여행지로 몰디브·하와이·푸켓·발리·칸쿤 등이 주를 이룬 것.

연도별 허니문 월별 출발 비중
연도별 허니문 월별 출발 비중

올해 허니문 여행지 1위는 지상낙원이라 불리는 몰디브가 차지했다. 몰디브는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최고급 리조트를 갖춘 곳으로 많은 허니무너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생에 특별한 추억을 만드는 허니문인 만큼 아름답고 인프라가 잘 갖춰진 검증된 휴양지의 인기가 꾸준했다.

연도별 허니문 인기 순위
연도별 허니문 인기 순위

한편 인터파크투어는 올해 웨딩을 준비하는 고객을 위해 오는 27·28일 양일간 전국 웨딩 박람회를 개최, 서울·부산·광주·천안 등 4개 지역에서 동시 진행한다.

화와이
화와이

이번 박람회는 유명 스튜디오·웨딩드레스·헤어/메이크업·본식사진 관련 다수 업체가 참여하고 다양한 인터파크투어 허니문 여행상품을 박람회 특가 및 단독 프로모션으로 선보인다.

또 허니문 예약 고객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무료 숙박권을 제공하고 인터파크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마일리지 I-POINT도 증정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