엡손, ‘에코탱크 정품무한 흑백 프린터’ 3종 출시
엡손, ‘에코탱크 정품무한 흑백 프린터’ 3종 출시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5.07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엡손이 출력속도에 장당 출력 비용은 최대 96% 낮춘 에코탱크(Eco Tank) 흑백 프린터 3종(M2170, M3140, M3170)을 최근 출시했다.

신제품 에코탱크 시리즈는 내장형 잉크 탱크 시스템이 장착돼 있어 한 번 충전으로 흑백 최대 6000장까지 인쇄할 수 있다. 장당 인쇄 비용은 2원으로 동급 레이저 프린터보다 최대 96% 저렴하다.

출력속도와 내구성도 우수하다. 에코탱크 3종은 엡손의 ‘마이크로피에조(MicroPiezo)’ 프린터 헤드로 분당 최대 20장(ipm)까지 출력 가능하다. 열을 가하는 ‘써멀(Thermal) 방식’이 연속 출력 시 속도가 떨어지는 반면 마이크로피에조는 전기 압력에 의한 잉크분사 방식으로 속도 저하 없이 출력이 가능하다. 또 기존 엡손 흑백 정품무한 잉크젯과 비교해도 약 2배 향상된 내구성으로 10만장까지 거뜬히 출력할 수 있다.

엡손 에코탱크(EcoTank) 흑백 프린터 M3170
엡손 에코탱크(EcoTank) 흑백 프린터 M3170

더불어 예열이 필요하지 않아 첫 장 출력에 약 6초가 소요된다. 토너(파우더 잉크)를 사용하는 레이저 프린트의 경우 열을 사용해야 하는 반면 잉크젯의 경우 액체 잉크를 그대로 용지에 분사하기 때문에 열 사용이 낮아 전력 소모도 줄이고 인쇄 대기 시간과 첫 장 출력 속도도 빠르다. 따라서 신제품 3종은 동급 흑백 레이저 프린터 대비 전력소비를 약 95% 낮춘 환경친화적 제품이다.

에코탱크 시리즈 중 ‘M3140’, ‘M3170’은 인쇄, 복사, 스캔, 팩스까지 한번에 돼 소규모 사업장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고품질 안료 잉크를 사용하기에 기업 문서, 보고서, 학습지를 선명하게 출력할 수 있다. 또 ‘M3170’, ‘M2170’은 와이파이도 지원돼 가정에서 컴퓨터 없이 손쉽게 문서 출력이 가능하다.

엡손 관계자는 “에코탱크 흑백 프린터는 동급 레이저 프린터에 비해 인쇄 비용과 전력 소비를 줄여 소규모 오피스나 가정에서 사용하기 효율적이다”며 “콤팩트한 디자인과 내장형 잉크탱크 시스템으로 주변 환경과 잘 어울려 소비자 반응도 좋을 것이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