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구급차 출동경로 줄줄이 녹색불…LGU+, ‘긴급차량 우선신호’ 실증
소방차·구급차 출동경로 줄줄이 녹색불…LGU+, ‘긴급차량 우선신호’ 실증
  • 맨즈랩
  • 승인 2019.05.2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차·구급차 출동경로 줄줄이 녹색불…LGU+, ‘긴급차량 우선신호’ 실증
마이셀럽스 AI 트랜스포메이션 스위트 (제공=마이셀럽스)
야놀자, 산하정보기술과 호텔 디지털 플랫폼 공동 개발
카페24재팬, 글로벌 결제 서비스 ‘엑심베이’ 도입
코인플러-서울교통공사-위홈, 스마트 관광 플랫폼 구축
유니버설로봇, S펜 기능검사 공정에 도입

소방차·구급차 출동경로 줄줄이 녹색불…LGU+, ‘긴급차량 우선신호’ 실증

LG유플러스가 서울특별시, 중소기업 ‘이지트래픽’과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으로 개발한 자동중앙제어 방식의 교통우선신호제어 소프트웨어(SW) ‘긴급차량 우선신호(EVP, Emergency Vehicle Preemption, 이하 EVP)’를 실증했다고 22일 밝혔다.

EVP는 긴급차량의 각 교차로 도착 예정 시간을 계산해 녹색신호를 연장하고 이를 통해 긴급차량이 해당 구간을 지체 없이 통과할 수 있도록 하는 신호 제어 기술이다.

소방차, 구급차 등이 정상적인 통행권(right of way)을 갖고 보다 신속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소방관 및 시민의 안전도 보장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와 LG유플러스는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시소방재난본부 등과 2년여 간 협력을 통해 서울 강북구 강북소방서-번동 사거리-강북구청 사거리-광산 사거리에 이르는 약 1.78km 구간에서 EVP 실증을 마쳤다.

서울 강북구 번동 사거리에 강북소방서 구급차가 접근하자 교차로 신호등에 파란불이 들어온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 강북구 번동 사거리에 강북소방서 구급차가 접근하자 교차로 신호등에 파란불이 들어온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해당 구간에서는 강북소방서의 소방차와 구급차가 대형 교차로 2개를 포함한 횡단보도 12개를 통과했으며 각 구간 진입 200~500m 전부터 신호등 파란불이 자동으로 점등됐다.

실증은 소방차에 EVP를 적용했을 때와 하지 않았을 때로 각 8회를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EVP 적용한 소방차는 일반 도로상황에서 달릴 때 보다 평균속도는 70% 증가했고 평균 이동시간은 41% 감소했다. EVP를 적용하지 않은 경우 평균 속도와 이동시간은 최소 13.48kph(kilometer per hour, 시간 당 킬로미터), 472초에서 최대 20.60kph, 309초로 평균속도는 16.54kph였다. EVP를 적용한 경우는 최소 20.80kph, 306초에서 최대 35.56kph, 179초로 평균속도는 28.10kph로 나타났다.

자동중앙제어 방식은 신호제어센터에서 긴급차량의 GPS(Global Positioning System) 위치정보를 1초 단위로 전송(LTE 기반) 받고 목적지까지 가는 경로의 각 교차로 도착 시간을 산출해 원격으로 녹색신호를 점등하는 시스템이다.

교차로에 RSE, PPC보드 등을 설치해 긴급차량이 통신이 가능한 범위에 접근했을 때 녹색신호를 점등하는 ‘현장제어 방식’ 보다 운영 효율성이 높다. 교차로마다 장치를 설치할 필요가 없어 비용 절감 측면에서도 장점을 지닌다.

서울시와 LG유플러스는 EVP가 소방차, 구급차 등의 출동시간을 단축시켜 재난처리 골든타임 확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긴급차량이 주변 차량의 양해를 구하며 신호와 관계없이 통행하는 실정을 개선해 교통사고 예방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와 LG유플러스는 향후 각 관계 기관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시스템 적용에 따른 교통영향과 개선방안 등에 대해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운영지역과 적용 긴급차량을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강진동 서울시 교통운영과장은 “이번 긴급차량 우선신호제어는 차세대 ICT를 접목한 소프트웨어로 자율주행 시대에 대비한 미래 기술 개발의 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 모두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바뀌는 도로상황이나 긴급차량 길 터주기 등에 협조해주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서울시,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소방재난본부 등의 기관과 통신 사업자, 중소기업이 함께 스마트 교통 분야에서 실증 성과를 냈다는 점은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국내 교통 환경의 진화를 이끌 수 있도록 기술 및 서비스 고도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마이셀럽스, ‘시리즈C’ 투자 유치로 기업 AI화 주도

인공지능(AI) 스타트업 마이셀럽스가 150억원 규모 시리즈C 투자를 유치하여 누적 투자액 약 300억원을 돌파했다.

마이셀럽스는 자체 개발한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파트너사의 기존 비즈니스를 AI화(AI Transformation) 시켜주는 글로벌 인공지능(AI) 에이전시다.

이미 부킹닷컴(온라인 숙소 예약 사이트), 신세계면세점, 롯데멤버스, JTBC 등 국내외 30여개의 선두기업이 마이셀럽스가 제공하는 다양한 AI 솔루션을 도입해 서비스를 고도화 하고 있다.

마이셀럽스 AI 트랜스포메이션 스위트 (제공=마이셀럽스)
마이셀럽스 AI 트랜스포메이션 스위트 (제공=마이셀럽스)

마이셀럽스는 1월 아마존(AWS)으로부터 Immediate monetize AI(즉각 수익화가 가능한 인공지능 솔루션)라는 평가를 받으며 글로벌 공식 웹사이트에 ‘글로벌 베스트 케이스’로 소개돼 실질적인 비즈니스 활용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투자는 별도의 IR(기업설명회)과정 없이 기존 투자사들이 선투자 의지를 보이며 후속 투자(follow on 투자)로 지분율을 확대했다는 점에서 매우 이례적이다. 이는 지난 5년여간 마이셀럽스의 발전을 지켜봐 온 기존 투자사들과의 상호 신뢰를 넘어 향후 성장성에 대한 확신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외에 신규 투자사로는 장덕수 대표가 이끄는 DS자산운용의 주도로 삼성증권, 미래에셋, 한국투자증권 등 국내 메이저 펀드운용사가 참여했다.

이번 마이셀럽스 시리즈C 유치를 주도한 열림 파트너스의 최준규 대표는 “마이셀럽스가 그간 AI 에이전시 사업을 통해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여행, 도서 등 5개 부문의 신규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특히 아마존, 카카오 등으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은 AI 솔루션 MATS(Mycelebs AI Transformation Suite)를 통해 컴퍼니빌더로의 진화 계획이 구체화되면서 투자자들의 공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컴퍼니빌더(company builder)란 창업자가 가진 아이디어를 정교화해 사업화에 적합한 형태로 개발해줄 뿐만 아니라 함께 창업할 팀 구성, 사업모델 구현에 필요한 초기 운영자금 투입까지 주도해 주는 회사를 말한다.

 

야놀자, 산하정보기술과 호텔 디지털 플랫폼 공동 개발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국내 호스피탈리티 통합솔루션 기업 산하정보기술과 호텔 디지털 플랫폼 공동 개발에 나선다.

양사는 21일 야놀자 사옥에서 국내 호텔 디지털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손학기 산하정보기술 대표,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 부문 대표 등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객실(RMS, 객실 관리 시스템), 예약(PMS, 호텔 관리 시스템), 판매(CMS/OTA, 고객 관리 시스템)로 이뤄지는 시스템을 유기적으로 연결한 플랫폼을 개발키로 했다.

(좌)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부문 대표, (우) 손학기 산하정보기술 대표 (사진=야놀자)
(좌)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부문 대표, (우) 손학기 산하정보기술 대표 (사진=야놀자)

이를 통해 별도 시스템으로 운영되던 객실, 예약, 판매 과정을 하나로 연결, 불필요한 시스템 운영 비용을 효과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기존 OTA(온라인 여행사)들의 단순한 객실 정보 제공 기능을 넘어 호텔과 판매 채널간 데이터 연동이 가능한 플랫폼을 구현할 계획이다.

손학기 산하정보기술 대표는 “국내 호텔 객실 판매 채널이 다각화되고 있는 현 호텔 시장 흐름에서 국내 대표 여가 기업 야놀자와 함께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양사뿐 아니라 호텔 산업 전반에 효율화를 가져올 수 있는 솔루션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부문 대표는 “객실 판매 과정을 일원화한 통합 솔루션을 구축해 호텔의 운영 효율화와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야놀자는 국내 여가 시장의 발전을 위해 혁신적인 기술을 대거 도입하고 지속적인 투자와 협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페24재팬, 글로벌 결제 서비스 ‘엑심베이’ 도입

글로벌 소비자들을 위한 일본 온라인 쇼핑몰의 결제 편의성이 한층 강화된다.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는 일본 온라인 사업자들의 글로벌 비즈니스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일본 현지 서비스 ‘카페24재팬’에 글로벌 결제 서비스 ‘엑심베이(Eximbay)’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엑심베이는 글로벌 지급결제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알리페이, 유니온페이 등 중국 주요 결제 서비스는 물론 비자, 마스터카드, JCB 등 해외 신용카드 결제 서비스를 지원한다.

일본 판매자들은 엑심베이를 이용해 전세계 어디든 신뢰도 높고 편의성 높은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일본 온라인 판매자들이 결제 편의성을 갖춰 매출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현지화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며 “경쟁력 있는 전문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온라인 사업자의 글로벌 시장 진출 및 성장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밖에 카페24재팬은 일본 사업자들의 온라인 비즈니스를 돕기 위해 소프트뱅크, 페이팔 등 다양한 결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코인플러-서울교통공사-위홈, 스마트 관광 플랫폼 구축

국내 핀테크 기업 코인플러그가 조합형 공유숙박 스타트업 위홈·서울교통공사와 함께 스마트관광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코인플러그의 자체 블록체인 기술을 관광서비스에 접목시켜 외국인 관광객들의 서비스 편의성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인플러그는 서울교통공사, 조합형 공유숙박 스타트업 위홈과 함께 ‘서울메트로스테이’를 구축하기 위해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메트로스테이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역세권에 위치한 공유 숙소의 숙박권, 지하철 이용권, 인근 관광지 입장권, 관광 정보 등을 결합한 서비스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코인플러그는 탈중앙화 아이디의 실제 사용사례를 선보일 방침이다. 협약에 따라 3사는 6월 중 5개 역(홍대입구·안국역·이태원·강남·명동역)에서 숙박 중심의 시험 서비스를 우선적으로 선보이고 추후 코인플러그가 제공할 아이디·인증 및 결제 시스템 등을 적용해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아이디·인증 관련 서비스는 코인플러그의 신원 특화형 블록체인 플랫폼인 메타디움(Metadium) 기반의 ID서비스인 메타ID 소프트웨어개발도구(SDK)가 적극 활용되며 결제 시스템에는 코인플러그가 자체 보유한 블록체인 기반 결제 프로세스가 적용된다.

 

유니버설로봇, S펜 기능검사 공정에 도입

유니버설로봇(Universal Robots)이 S펜의 기능검사 공정에 최초로 도입됐다고 밝혔다.

유니버설로봇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으로부터 협동로봇안전인증을 받았으며 17개의 안전기능을 내장하고 있어 별도의 안전 설비를 생산라인에 설치하지 않고서도 단시간에 설치하고 운용이 가능하다.

S펜 기능검사에 도입된 유니버설로봇의 협동로봇은 사람의 손과 같은 정밀함과 섬세함을 갖추고 있다. 기능검사도 마치 사람이 펜을 사용하듯이 로봇이 직접 S펜을 쥐고 검사를 실시한다. 유니버설로봇의 협동로봇이 적용된 생산공정에는 안전 펜스가 필요 없어 생산성은 높이면서 효율적인 공간활용이 가능하다.

S펜 기능검사 공정에 협동로봇을 빠르게 적용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협동로봇이 가진 특징인 설치 및 운용의 간편함이다. 협동로봇은 기존의 산업용로봇과는 달리 생산 라인을 변화시키지 않고서도 충분히 설치 및 운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유니버설로봇의 협동로봇 라인 중 하나인 UR5e (사진=유니버설로봇)
유니버설로봇의 협동로봇 라인 중 하나인 UR5e (사진=유니버설로봇)

특히 유니버설로봇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 협동로봇 설치 작업장 안전인증’ 규정에 따른 관련 기준에 적합성을 인증 받아 안전 펜스 없이 설치가 가능했다.

또 사업장의 유해·위험 요인을 파악하는 ‘위험성평가’ 절차도 쉽게 마쳤다. 유니버설로봇은 산업용 로봇에 대한 국제 안전 기준인 ISO 10218-1 인증을 받았으며 협동로봇이 사람과 함께하는 협업공간에서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는 중요한 기준이며 검증 절차인 TS15066에서 요구하는 Method 1,2,3,4를 모두 구현할 수 있다.

유니버설로봇 김병호 부장은 “협동로봇은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 등의 다양한 공정에 생산성 향상에 매우 유용하며 작업자와 안전하게 협업할 수 있다”며 “S펜의 기능검사 공정에 유니버설로봇이 선정된 가장 중요한 이유는 로봇과의 안전한 작업과 협업이 가능했기 때문이었다. 유니버설로봇은 안전 관련 국제 표준을 준수하고 다양한 안전기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