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직장서 ‘여성 차별’?
아직도 직장서 ‘여성 차별’?
  • 이광재
  • 승인 2019.06.27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취업 경단녀, 정규직은 10명 중 4명뿐
한국인 여행객 10명중 6명, 모바일로 여행 예약
에누리, 상반기 히트브랜드 ‘삼성·LG’ 강세
가정의 달에 이른 더위까지 겹쳐 유통가 ‘함박웃음’
‘붉은 수돗물’ 여파에 녹물필터 판매량 3배 급등
서울, 세계서 물가 비싼 도시 4위

재취업 경단녀, 정규직은 10명 중 4명뿐

결혼·출산·육아 등으로 일을 쉬다 재취업한 여성 10명 중 4명만이 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경력단절 후 재취업한 여성 3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정규직’으로 재취업이 됐다고 답한 응답자는 40.3%에 머물렀다.

‘비정규직’은 27.9%였으며 그 외 ‘아르바이트(16.2%)’, ‘시간선택제(10.4%)’, ‘프리랜서(5.2%)’ 순이었다.

경력단절 후 재취업한 여성은 ‘30대(35.1%)’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40대(33.1%)’, ‘50대(14.3%)’, ‘20대(11%)’, ‘60대 이상(6.5%)’로 40대, 50대의 재취업률이 높은 편이었으며 이 중 정규직으로 재취업한 여성은 ‘40대(41.2%)’가 ‘30대(37%)’보다 높게 나와 눈길을 끌었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경력단절 후 재취업한 여성 3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정규직으로 재취업이 됐다고 답한 응답자는 40.3% 뿐이었다. (출처= 벼룩시장구인구직)
벼룩시장구인구직이 경력단절 후 재취업한 여성 3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정규직으로 재취업이 됐다고 답한 응답자는 40.3% 뿐이었다. (출처= 벼룩시장구인구직)

경력단절 전과 동일 업·직종으로 재취업에 성공한 경우는 절반가량에 머물고 있었다. ‘동일 업·직종으로 재취업’했다는 응답자는 54.5%였으며 ‘완전히 새로운 업·직종으로 재취업’했다는 응답자도 45.5%나 됐다.

재취업한 직종으로는 ‘서비스직(37%)’이 가장 높았고 ‘사무관리직(35.7%)’, ‘단순노무직(16.2%)’, ‘영업판매직(8.4%)’, ‘생산기술건설직(2.6%)’ 순이었다.

이 중 경력 단절 전과 동일 직종으로 재취업한 경우는 ‘사무관리직(42.9%)’이 가장 많았으며 다른 직종으로 재취업한 경우는 ‘서비스직(31.4%)’이 가장 많았다. 특히 다른 직종으로 재취업한 경우 ‘서비스직’에 이어 ‘사무관리직(28.6%)’, ‘단순노무직(24.3%)’ 순으로 단순노무직으로 직종을 변경하여 재취업하는 비율이 높은 편이었다.

재취업까지 경력이 단절되었던 기간은 평균 4년이었으며 재취업을 위해 구직활동을 한 기간은 평균 5.7개월로 집계됐다.

재취업까지 경력이 단절되었던 기간은 ‘1~3년’이 48.1%로 가장 많았으며 ‘3~5년(26%)’, ‘5~7년(13%)’, ‘10년 이상(9.1%)’, ‘7~10년(3.8%)’ 순이었다.

재취업을 위한 구직활동을 ‘3~6개월(40.3%)’ 동안 했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며 ‘3개월 미만(26%)’, ‘6~9개월(16.9%)’, ‘9~12개월(9.7%)’, ‘1년 이상(7.1%)‘이 뒤를 이었다.

한편 구직활동 중 경력단절여성 취업 지원 정책의 경험 유무를 묻는 질문에는 81.8%가 ‘경험한 것이 있다’고 답했다.

경험해본 지원 정책으로는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의 재취업 지원 및 컨설팅(29.4%)’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밖에 ‘시간선택제 일자리 지원(28.6%)’, ‘내일배움카드를 통한 재취업 교육 수강(26.2%)’, ‘경력단절여성 취업박람회 참석(15.9%)’이었다.

경험한 경력단절여성 취업 지원 정책이 재취업에 도움이 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4% ‘도움이 됐다’고 답해 재취업 성공에 취업 지원 정책이 도움이 됐던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 여행객 10명중 6명, 모바일로 여행 예약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가 전세계 여행패턴을 알아보기 위해 총 23개국 남녀 1만823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중 한국인 응답자는 600명이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은 주로 모바일을 통해 항공(63%)과 호텔(62%)을 예약했다. 남미 지역의 브라질(항공 77%, 호텔 81%), 멕시코(항공 75%, 호텔 77%)와 인도(항공 85%, 호텔 88%) 역시 높은 모바일 이용률을 보였다.

모바일 예약률이 가장 낮은 국가는 유럽의 벨기에(항공 17%, 호텔 20%), 네덜란드(항공 18%, 호텔 19%), 오스트리아(항공 26%, 호텔 32%)와 일본(항공 35%, 호텔 40%) 등이었다.

한국인은 호텔에서 연평균 11.4일을 보냈다. 항공여행은 편도 기준으로 4.8회였다. 개인 여행으로 3.5회(전 세계 평균과 동일), 출장 목적으로는 1.3회(전세계 평균 1.9회)를 이용했다. 항공과 호텔 이용 빈도 모두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했다(2018년 기준 호텔 11박, 항공 4.5회 이용).

한국인 여행객은 호텔을 고르는 기준이 비교적 다양했다. 우선적으로 가격(95%), 위치(95%), 무료 와이파이 제공 여부(94%)를 고려했다. 객실 전망에 대한 선호(89%, 전체 평균 76%)는 특히 높았다. 객실의 디자인 등 호텔의 개성(82%)을 중요하게 여기는 이들도 많았다.

호텔의 브랜드(61%), 등급(74%)보다 다른 투숙객의 리뷰(84%, 전체 평균 74%)나 지인의 추천사항(78%, 세계 평균 71%)을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여기는 특징을 보였다.

항공편을 이용할 때는 타인에게 방해를 받지 않고 동시에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을 것이라 판단하는 좌석을 선호했다.

가장 선호하는 좌석은 창가(59%)였다. 창밖 풍경을 구경(71%)하기 위한 사유가 가장 많았고 이어 다른 승객에게 방해 받지 않기 위해(44%), 다른 사람이 나를 넘어 이동하는 것을 피하고 싶어서(36%)라는 답변이 많았다.

반면 통로 쪽 좌석(38%)을 선호하는 이유도 비슷했다. 다른 사람을 넘어서 이동하지 않기 위해(62%), 다른 이들을 방해하지 않고 싶어서(41%)라고 답했다.

한국인 여행객은 렌탈형 숙박시설에서 호스트로부터 식사를 제공받을 때(30%, 전체 평균 16%) 가장 고마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가볼 만한 장소나 식당 등을 소개해줄 때(18%) 또는 투숙객을 위한 특별한 물품(11%)이나 작은 기념품(10%)을 준비했을 때도 감동을 받았다.

전세계 여행객이 감사를 느끼는 부분은 국가별로 차이를 보였다. 미주 지역의 여행객은 냉장고에 음식이 채워져 있을 때 기뻐했고 일부 유럽 국가는 웰컴 드링크와 여행지 안내 서비스를 선호했다. 무료 식사를 선호하는 이들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인이 가장 많았다.

 

에누리, 상반기 히트브랜드 ‘삼성·LG’ 강세

써머스플랫폼이 운영하는 가격비교 사이트 ‘에누리 가격비교’가 판매량, 소비자 반응 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2019년 상반기 각 분야별 소비자에게 가장 사랑받은 히트브랜드를 선정하고 발표했다.

상반기 히트브랜드는 디지털, 가전, 컴퓨터, 라이프 총 4개 분야별로 42개 브랜드의 73개 상품이 선정됐다. 브랜드별로는 삼성전자가 11개, LG전자는 7개 상품이 선정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노트북, TV, 모니터, 블루투스 등 전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11개의 제품이 선정됐으며 LG전자는 에어컨, 무선청소기, 프로젝터 등 가전과 디지털 분야에서 사랑받아 7개의 제품이 히트 브랜드로 선정됐다.

엠지텍, 치후360, SK매직, 셀리턴, 로엘 등 중소형 가전 업체들의 약진도 두드러졌다. 이외에도 엡손, 로지텍, 파인디지털, EFM네트웍스 등의 브랜드들이 각 분야별로 히트브랜드로 선정됐다.

에누리 가격비교 사이트에서는 히트브랜드 선정을 기념해 오는 7월31일까지 ‘히트브랜드 OX퀴즈’ 이벤트를 진행하며 LG 의류관리기, 다이슨 무선청소기, 삼성 갤럭시탭 등의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에누리 가격비교 담당자는 “2019년 상반기동안 에누리 가격비교에서 사랑받은 브랜드와 상품들을 선정해 소개하고, 에누리 가격비교를 찾아 주는 고객들을 위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정확한 쇼핑, 가격정보를 제공하고 풍성한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정의 달에 이른 더위까지 겹쳐 유통가 ‘함박웃음’

롯데멤버스가 3900만 엘포인트(L.POINT) 회원의 소비 트렌드를 측정한 2019년 5월 ‘엘포인트(L.POINT) 소비지수’를 발표했다.

이른 더위에 대비하기 위한 냉방가전 소비가 확대됨과 동시에 가정의 달 특수까지 더해져 전년 동월 대비 2.6% 상승했다.

지난 5월 서울 한낮 기온이 33도를 기록하며 1907년 이래 5월 상순 최고 온도를 갱신했다. 빨라진 것은 여름 더위뿐이 아니다. 소비자들의 여름 대비 또한 빨라지면서 냉방가전 성수기가 더욱 앞당겨졌다. 이에 따라 유통가는 본격적인 여름 채비에 분주해졌다.

인터넷쇼핑 상품군별 엘포인트 소비지수에 따르면 멀티형 에어컨 소비가 전년 동월 대비 56.4% 상승했다. 선풍기(23.7%)의 경우 서큘레이터가 보조 냉방가전으로 자리 잡으면서 수요가 더욱 늘었다. 최근 출시되는 서큘레이터 제품들은 부드러운 바람의 ‘초초미풍’, 쉬운 조작이 가능한 ‘풋터치’ 등 기능이 세분화되는 추세다. 가전전문판매점 소비는 8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백화점 역시 이른 여름 특수를 경험했다. 양산(15.6%), 스포츠티셔츠(20.0%) 등 계절상품 소비가 전년 동월 대비 4.6% 증가한 것. 편의점 소비도 각종 냉장음료와 빙과류 소비가 급증하면서 3.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은 이른 여름 특수와 더불어 가정의 달 특수로 온·오프라인 유통가 전반이 활기찼다. 가정의 달 선물 및 가전 판매 증가에 전월 대비 엘포인트 소비지수는 3.1% 상승했다.

특히 5월은 야외활동이 부쩍 늘어나는 시기인 만큼 스케이트보드/킥보드(56.7%), 유아동용 자전거(42.2%) 등 유아동 실외완구 판매량이 크게 증가했다. 반면 역할놀이완구(-28.7%), 피규어(-54.2%) 등 실내 완구류 소비는 다소 감소했다.

이 외에도, 안마의자(146.2%), 눈 영양제(68.1%), 홍삼액(34.3%) 등 어버이날 선물 구매도 늘어 인터넷쇼핑이 전년 동월 대비 6.9% 증가했다. 가격 할인 프로모션이 활발했던 대형마트에서는 미국산 소고기(49.7%)와 국산 소고기(15.4%) 소비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황윤희 롯데멤버스 빅데이터부문장은 “지난 5월은 다양한 여름 신제품이 출시되고 관련 마케팅도 활발한 한편 가정의 달 특수와 징검다리 연휴까지 겹쳐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전반에 걸쳐 소비가 확대되는 양상을 보였다”며 “냉방가전 구매 시기는 예년보다 더욱 앞당겨져 한여름 에어컨 수요가 다소 주춤할 수 있으나 건조기, 서큘레이터 등 보조가전 수요는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붉은 수돗물’ 여파에 녹물필터 판매량 3배 급등

인천 서구 ‘붉은 수돗물’ 여파로 녹물제거 등을 위해 사용되는 녹물필터의 판매량이 3배 이상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는 지난 5월 4주를 기점으로 녹물필터의 판매량이 급증했으며 6월 2주 판매량은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있기 전인 5월 3주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고 전했다. 일부 업체는 급격히 증가한 주문량에 배송지연 안내문을 거는 모습도 보였다.

생수 판매량도 증가했다. 6월 2주 생수 판매량은 5월 3주 대비 28.8% 증가했다. 조리 시 사용하는 물을 식수로 대체하는 가정이나 음식점이 많아진 영향으로 다나와 측은 분석했다.

류희범 다나와 유통분석담당은 “녹물 관련 제품의 판매량이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특히 대량구매 빈도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녹물사태를 단기적 현상으로 느끼지 않고 있음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서울, 세계서 물가 비싼 도시 4위

컨설팅 기업 머서(MERCER)가 실시한 ‘해외 주재원 생계비 조사’ 결과 홍콩이 2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이어 도쿄가 2위, 싱가포르가 3위, 서울이 4위, 취리히가 5위에 올랐다.

서울은 209개 도시 중 4번째로 물가가 비싼 도시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8년 5위에서 1계단 상승한 결과로 주요 원인은 취리히의 순위 하락이다.

취리히는 달러대비 유로화 가치 하락으로 3위에서 5위로 밀려났지만 여전히 유럽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머서는 다양한 카테고리(식료품, 세제와 가전제품, 개인위생용품, 의류와 신발, 외식, 교통비 등)의 200개 상품과 서비스 가격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을 전세계 유명도시 9개(싱가포르, 홍콩, 뉴욕, 도쿄, 런던, 파리, 프랑크푸르트, 베이징, 취리히)와 비교한 결과 서울은 식료품 가격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머서 해외 주재원 생계비 조사 중 2019년 세계 순위 상·하위 10개 도시 (제공=머서코리아)
머서 해외 주재원 생계비 조사 중 2019년 세계 순위 상·하위 10개 도시 (제공=머서코리아)

특히 콜라, 쇠고기, 올리브오일, 빵, 아기 이유식 등의 가격이 가장 높았으며 원두커피, 마가린, 아이스크림, 탄산생수, 돼지고기 등도 비쌌다. 커피숍에서 커피 한 잔과 생수 한 잔도 이들 도시와 비교해 비쌌다.

반면 가전제품이나 세탁비, 영화관람비 등의 가격은 별로 비싸지 않았으며 대중교통비도 저렴한 편이었다.

머서는 모든 상품과 서비스를 3개의 가격대별(낮은가격대: 할인매장, 중간가격대: 동네슈퍼, 높은가격대: 편의점이나 백화점)로 조사하고 있는데 전세계 유명도시들과 비교해 서울은 낮은 가격과 중간 가격대 매장의 일부 상품들이 타 도시들과 비교해 전반적으로 가격대가 높았다.

머서코리아 황규만 부사장은 “생활에 가장 밀접하고 큰 영향을 미치는 식료품 가격이 타 도시들에 비해 비싸고 할인매장과 동네슈퍼 등의 일부 상품들이 전 세계 유명도시들 대비 가격대가 높다. 이는 결국 서울에서의 높은 생계비로 이어지므로 대한민국에 투자하는 기업들에 높은 비용을 의미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올해 조사에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상위 15개 도시 중 8개를 아시아의 도시가 차지했다. 홍콩(1위)은 주택시장과 미국 달러에 연동된 통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차지했다.

오사카는 19위로 지난해(23위)와 비교해 4계단 상승했고 뭄바이(67위)는 전년 대비 12계단 하락했지만 여전히 인도에서 물가가 가장 높은 도시로 선정됐다. 방콕(40위)이 전년 대비 12계단 상승, 하노이(112위)는 25계단 상승했다.

한편 미국의 도시들은 달러 가치 상승으로 전반적으로 순위가 상승했다. 뉴욕(9위), 샌프란시스코(16위), 로스앤젤레스(18위), 시카고(37위)는 2018년 순위에서 4계단, 12계단, 17계단, 14계단 상승했다.

반면 유럽의 도시들은 유로화 가치 하락과 최근 대두된 안전 문제와 경제 전망에 대한 우려 등으로 인해 대부분 순위가 하락했다. 런던(23위), 모스크바(27위), 밀라노(45위), 베를린(81위)은 2018년 순위에서 4계단, 10계단, 12계단, 10계단 하락했다.

중동 지역은 대부분 통화가 미국 달러에 연동되기 때문에 올해 순위가 많이 상승했고 임대료도 크게 올랐다. 텔아비브가 15위로 중동 지역에서 물가가 가장 높은 도시로 선정됐고 두바이(21위), 아부다비(33위)로 그 뒤를 이었다.

해외 주재원이 가장 낮은 비용으로 체류할 수 있는 도시는 튀니스(209위), 타슈켄트(208위), 카라치(207위)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