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언틱, ‘해리포터: 마법사 연합’으로 포켓몬고 열풍 잇는다
나이언틱, ‘해리포터: 마법사 연합’으로 포켓몬고 열풍 잇는다
  • 이광재
  • 승인 2019.06.28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켓몬고’로 AR게임 열풍을 불로온 나이언틱이 이버엔 책은 물론 영화까지 대흥행을 한 ‘해리포터’ 시리즈를 모태한 게임을 발표하고 또 한번 돌풍을 예고했다.

나이언틱은 28일 간담회를 개최하고 워너브라더스와 함께 공동 개발한 신작 AR게임 ‘해리포터:마법사 연합’을 공개했다.

해리포터: 마법사 연합은 나이언틱과 샌프란시스코(San Francisco)가 공동으로 개발하고 서비스하며 전세계 다른 국가에서도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출시 지역의 플레이어들은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아 플레이할 수 있다.

존 비피안 나이언틱 프로젝트 총괄은 “오늘 마법 세계 팬들을 위한 여행의 시작을 알리고 주변 세계로 모험을 떠날 수 있는 문을 열었다”며 “해리포터: 마법사 연합에 지난 7년간의 AR 기술과 리얼 월드 게임에 대한 노하우들을 집약시켰다”고 밝혔다.

워너브라더스의 새로운 게임 브랜드 ‘포키 게입즈(Portkey Games)’ 이름으로 발표되는 해리포터:마법사 연합은 나이언틱이 새롭게 개발한 AR 기술인 ‘리얼 월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현실 세계의 피사체의 위치와 특성 등을 반영해 AR 콘텐츠가 좀 더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해리포터:마법사 연합의 세계관은 해리포터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인 죽음의 성물 이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해리포터 시리즈 뿐 아니라 신비한 동물사전 콘텐츠까지 포함됐다.

이용자 자신이 새로운 마법사가 돼 머글 세계로 새어 나가는 마법 활동들을 조사하고 이 현상에 대한 수수께끼를 풀기 위해 다른 마법사들과 협력해야 한다.

현실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다양한 마법 흔적을 발견하고 AR 마법전투를 즐길 수 있으며 다양한 재료를 수집해 마법약을 제조하거나 포켓몬고의 체육관 같은 개념인 요새에서 다른 이용자들과 협력 플레이를 즐기는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더불어 다양한 마법 물건과 신비한 동물 등 원작에 등장했던 여러가지 요소들을 수집할 수 있으며 다양한 특성을 골라 자신의 직업을 결정하는 등의 이전 포켓몬고보다 RPG적인 요소가 강화됐다.

조나단 나이트 워너브라더스 게임즈 샌프란시스코 부사장겸 스튜디오 총괄은 “해리포터: 마법사 연합은 마법사가 되고 싶어하는 전세계 해리포터 팬들의 꿈을 실현시켜주는 게임”이라며 “ 출시 이후에도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이벤트로 이용자들에게 최대의 만족감을 줄 수 있는 게임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리포터: 마법사 연합의 독특한 이야기와 최첨단 AR 기술이 결합돼 팬들의 판타지를 현실로 구현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해리포터: 마법사 연합의 국내 서비스는 포켓몬고를 서비스했던 SK텔레콤이 이번에도 담당하게 되면 나이언틱과의 연계 마케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자사 고객이 해리포터:마법사 연합을 이용할 경우 데이터 소모 없이 즐길 수 있는 ‘제로레이팅’ 서비스를 1년간 제공할 방침이다. 또 전국에 있는 T월드 매장이 요새와 여관이 돼 있어 매장 방문시 다양한 아이템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