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더, ‘디지털 의류출력 스튜디오’ 개장
브라더, ‘디지털 의류출력 스튜디오’ 개장
  • 맨즈랩
  • 승인 2019.08.26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더인터내셔널코리아가 마포구 서교동 홍대 앞에 가먼트(의류) 프린터를 직접 시연해볼 수 있는 ‘브라더 디지털 의류출력 스튜디오’를 개장했다고 밝혔다.

브라더는 사용자 스스로 디자인한 그림이나 문양을 잉크젯 방식으로 옷감에 직접 인쇄할 수 있는 DTG(Direct to Garment) 방식의 ‘디지털 나염 프린터’인 GTX를 선보이며 의류 프린터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왔다. 이에 브라더는 커스텀 굿즈에 관심 있는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넓히고자 트렌드에 민감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홍대 앞에 시연 센터를 마련하게 되었다.

‘브라더 디지털 의류출력 스튜디오’는 커스텀 티셔츠, 에코백, 모자, 신발, 액세서리 등 나만의 굿즈를 만들어보고 싶은 소비자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직접 디자인한 파일을 가져오면 즉석에서 커스텀 굿즈를 제작할 수 있고 별도의 디자인 파일이 없어도 스튜디오에 마련된 디자인 풀에서 원하는 이미지를 골라 바로 제작이 가능하다.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커스텀 신발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 GTX는 형태가 까다롭고 다양한 재질의 신발에도 또렷한 화질과 디테일한 표현이 가능해 완성도 높고 개성 넘치는 나만의 신발을 만들 수 있다.

또 ‘브라더 디지털 의류출력 스튜디오’는 패션, 디자인 비즈니스에 몸담고 있는 디자이너, 부티크, 미대생 등의 개인, 기업 고객들이 커스텀 디자인 제품을 다품종 소량 생산하는데도 활용할 수 있다.

가먼트(의류) 프린터 기반의 창업을 고려하는 고객에게는 창업 상담부터 GTX 장비 시연, 창업 전 시장성 판단을 위한 소규모 테스트까지 토탈 서비스를 제공한다.

브라더는 스튜디오 개장을 기념해 8월 22일(목), 기존 기업 고객들을 대상으로 GTX에 대한 설명과 데모 시연, 관련 비즈니스에 대해 소개하는 오픈하우스 행사를 열었다. 또 10월 말까지 두 달 간 사전 방문 예약 시 본사 전담 엔지니어가 직접 장비 데모 시연 및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한다.

브라더의 가먼트(의류) 프린터인 ‘GTX’는 차세대 프린트헤드를 장착하여 1분 40초 만에 ‘나만의 특별한 옷’을 제작할 수 있다. CMYK 외에 4채널 화이트 잉크 헤드를 지원하여 더욱 풍부하고 다채로운 컬러를 구현할 수 있고 특히 자체 개발한 최첨단 이노벨라 텍스타일(Innobella Textile)은 색 재현 공간을 확장하고 선명도가 매우 우수하다. 이 ‘수용성’ 잉크는 OEKO-TEX Eco-Passport 인증을 획득했으며, AATCC 세정 테스트에서 4.0 이상을 받아 내구성 및 세탁 후 외관이나 색상이 변형되지 않는다는 점을 공식 인증받았다.

섬유 원단 위에 전사지가 얹히고 그 위에 고온·고압이 가해져 전사지에 출력된 이미지가 섬유 원단 속에 침투하는 방식의 일반적인 전사 공정과 달리, 디지털 방식의 이 프린터는 매운 고운 입자인 PL의 잉크젯 방울을 의류 표면에 직접 분사하는 방식으로 통기성이 우수하고 시간이 흘러도 이미지에 큰 변형이 없다.

가먼트 프린터로 가장 많이 사용될 수 있는 커스텀 굿즈가 바로 반팔 프린팅 티셔츠인데 ‘GTX’는 티셔츠 인쇄 외에도 솔기, 지퍼, 주머니 등 다양한 표면에 선명한 인쇄가 가능하고 형태가 까다로운 신발도 완성도 있게 제작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