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인치에도 가볍다…에이서 ‘스위프트 5·3-아스파이어C’
14인치에도 가볍다…에이서 ‘스위프트 5·3-아스파이어C’
  • 맨즈랩
  • 승인 2019.09.09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서가 독일 베를린에서 진행된 넥스트 에이서 행사를 통해 울트라 노트북과 올인원 PC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신제품은 ‘스위프트(Swift) 5’와 ‘스위프트 3’ 등 울트라북과 올인원 PC ‘아스파이어(Aspire) C’다.

‘스위프트 5’와 ‘스위프트 3’은 탁월한 성능과 긴 배터리 사용시간, 슬림하고 세련된 디자인, 슬림 베젤 등 울트라 노트북에 필요한 요소를 두루 갖고 있다.

스위프트3
스위프트3

또 ‘아스파이어 C’은 슬림한 두께의 초박형 올인원 PC로 공간을 절약할 수 있는 콤팩트한 사이즈와 우아한 디자인과 넓은 화면 비율이 특징이다.

에이서에서 IT 제품사업부를 총괄하고 있는 제임스 린은 “에이서는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4인치 노트북을 보다 견고하고 보다 실용적으로 만들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다”며 “이번에 선보인 ‘스위프트 5’은 최신 프로세서와 그래픽카드를 통한 성능과 가벼운 무게를 동시에 충족한 제품이다”고 말했다.

‘스위프트 5’은 14인치 노트북 중 가장 가벼운 990그램 무게의 제품으로 마그네슘-리튬과 마그네슘-알루미늄 합금 소재로 견고함을 자랑하며 인텔 아이리스 프로(Iris Pro) 내장 그래픽카드는 물론 엔비디아 지포스 MX250 그래픽카드가 탑재돼 그래픽성능이 한층 강화됐다.

10세대 인텔 i7 프로세서와 최대 512GB PCIe 젠 3x4 SSD 스토리지를 통해 강력한 성능을 제공하며 86.4% 화면비율의 14인치 풀HD IPS 터치디스플레이를 통해서는 보다 생생하고 웅장한 화면을 경험할 수 있다.

또 최대 12.5시간의 배터리와 30분 충전으로 최대 4.5시간을 사용할 수 있는 급속충전기능, 지문인식기, 썬더볼트3, USB 3.1 타임-C 커넥트 등 다양한 편의사양도 제공된다.

‘스위프트 3’은 15.9mm 두께에 1.19kg 무게의 초박형 제품으로 스틸 그레이와 밀레니얼 핑크 등 2가지 색상의 울트라북이다.

10세대 인텔 i7 코어 프로세어와 엔비디아 지포스 MX250 그래픽카드, 최대 512GB PCIe Gen 3x4 SSD 스토리지, 16GB LPDDR4X 램 등으로 폭발적인 성능을 제공하며 최대 12.5시간의 배터리가 탑재돼 야외에서도 장시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또 에이서 컬러 인텔리전스(Acer Color Intelligence)와 에이서 엑사컬러(Acer ExaColor) 기술이 탑재된 14인치 풀HD IPS 디스플레이는 4.37mm 슬림 베젤과 84%에 달하는 화면비율과 더불어 정확한 색상과 생생한 화면을 제공한다.

‘아스파이어 C’은 6.8mm의 초박형 올인원 PC로 27인치, 24인치, 22인치 등 총 3가지 풀HD IPS 디스플레이 옵션이 제공된다.

인텔 10세대 코어 프로세서와 윈도우 10이 기본 탑재되고 엔비디아 MX130 그래픽카드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최대 1TB의 M.2 NVMe SSD, 최대 2TB HDD, 32GB DDR4 메모리 등이 탑재되어 압도적인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또 4개의 USB 3.1 젠1 포트를 통해 다양한 주변기기를 연결할 수 있고 에이서 블루라이트쉴드(Acer Bluelight Shield)와 플리커리스(Flickerless) 등이 포함된 에이서 비전 케어(Acer Vision Care) 등 사용자의 눈을 보호해주는 첨단 기능도 탑재됐다.

이번에 공개된 주요 신제품의 국내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