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오브 듀티: 모바일’, 국내 사전등록 100만 돌파
‘콜 오브 듀티: 모바일’, 국내 사전등록 100만 돌파
  • 맨즈랩
  • 승인 2019.09.2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 오브 듀티(Call of Duty)’ IP를 사용한 첫 번째 모바일 게임 ‘콜 오브 듀티: 모바일(Call of Duty: Mobile)’이 국내 사전등록 100만을 돌파했다.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은 게임 플레이어들의 많은 기대를 받으며 오는 10월1일 오전 10시에 한국 시장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현재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사전등록을 진행 중인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은 한국 사전등록자 100만명을 돌파하며 콜 오브 듀티 시리즈 국내 팬들의 관심을 사로잡고 있다.

사전 등록을 한 플레이어에게는 ▲J358 테크노로직 스킨 ▲공중보급품 프로필 프레임 ▲경험치 카드(2배) 등의 보상을 무료 지급한다.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은 콜 오브 듀티 시리즈의 맵, 모드, 무기, 캐릭터를 모바일에서 실감나는 1인칭 액션으로 구현한 프리투플레이(free-to-play, F2P) 게임이다.

액티비전 퍼블리싱(Activision Publishing, Inc.)과 협력해 텐센트게임즈 산하 티미스튜디오(TiMi Studio)가 개발했으며 첨단 물리 기반 렌더링(PBR, Physically-Based Rendering)과 HDR(High-Dynamic Range) 기술을 사용해 플레이어에게 더욱 몰입감 있는 플레이 경험을 선사한다.

콜 오브 듀티: 모바일에서 플레이어는 팀 데스매치, 수색 및 파괴, 프리 포 올(Free-For-All) 등 인기 있는 멀티플레이어 모드로 누크타운(Nuketown), 크래시(Crash), 하이잭(Hijacked) 등 시리즈의 독특한 맵에서 유동적인 1인칭 전투를 즐길 수 있다.

또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은 배틀로얄 모드를 제공해 콜 오브 듀티 유니버스를 반영한 거친 지형이 돋보이는 광활하고 독특한 맵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생존 게임을 선보인다.

티미 스튜디오의 레오 야오(Leo Yao) 티미 J3스튜디오(TiMi J3 Studio) 총괄 겸 콜 오브 듀티: 모바일 디렉터는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이 전 세계 출시에 앞서 한국 시장에서 사전등록 100만을 돌파하며 게임 플레이어들의 많은 기대를 받고 있어 매우 감사히 생각하고 있다”며 “콜 오브 듀티 시리즈의 독특한 모드, 맵, 게임 플레이를 구현한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의 출시를 고대하는 한국 플레이어분들에게 실감나는 1인칭 액션 게이밍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