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9.25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한국전기안전공사 등과 통신 안정성 확보 위해 협력
소니코리아-케이디시스, 데이터 백업·아카이브 시장 확대 ‘맞손’
LG전자-풀무원식품, 클라우드 기반 간편식 자동 조리 서비스 선봬
한컴지엠디-로보링크, 소프트웨어 코딩교육 사업 ‘공동 전선’
앤시스-오토데스크, 자동차 산업 혁신 도모
인피니언-시놉시스, 자동차 애플리케이션에 AI 가속화

KT, 한국전기안전공사 등과 통신 안정성 확보 위해 협력

KT가 한국전기안전공사, LG유플러스, 한국전파진흥협회와 ‘국가 기간통신시설 전기안전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KT와 한국전기안전공사(KESCO), LG유플러스, 한국전파진흥협회(RAPA)가 협력해 5G 시대에 통신재난 예방을 위한 국가 기간통신시설 전기 설비에 대한 안정성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국민의 통신 이용 편익을 향상시키고자 하는 목표 하에 진행됐다.

세부 협력 사항으로는 ▲유·무선 통신시설 전기설비에 대한 효율적 안전관리 ▲공동주택 및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재난 발생 시 안정적 통신 서비스 제공 ▲주요 통신시설 관련 건물 등의 전기 안전사고 예방 ▲ICT 기반의 전기안전관리 융복합 시스템 기술개발 등이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KT 등 4사는 국가 기간통신시설의 전기재해 예방을 위한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국가 기간통신시설의 전기 안전 확보를 위한 활동을 다각화해 재난 상황 시에도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통신시설 제공을 위한 노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지정용 상무(왼쪽 두 번째)가 한국전기안전공사 이범욱 기술이사(왼쪽 첫 번째), LG유플러스 NW인프라그룹장 황재윤 상무(왼쪽 세 번째), 한국전파진흥협회 최상규 사무총장(왼쪽 네 번째)과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지정용 상무(왼쪽 두 번째)가 한국전기안전공사 이범욱 기술이사(왼쪽 첫 번째), LG유플러스 NW인프라그룹장 황재윤 상무(왼쪽 세 번째), 한국전파진흥협회 최상규 사무총장(왼쪽 네 번째)과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는 현재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함께 아파트 등의 다중이용시설 정전 시 구조요청 통신전원 확보를 위해 이동통신설비의 비상전원을 연계하는 사업을 경기도와 전라북도, 제주도와 함께 추진 중에 있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해당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공동주택 및 다중이용시설의 전기안전검사로 인한 유·무선 통신설비 정전 정보를 사전에 공유하여 통신장애로 인한 국민 불편 해소에도 노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지정용 상무는 “초연결 5G 시대에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는 국민 생활에 필수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며 “KT는 앞으로도 한국전기안전공사를 포함한 타 기관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통신망을 만들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니코리아-케이디시스, 데이터 백업·아카이브 시장 확대 ‘맞손’

소니코리아 프로페셔널 솔루션 사업부가 백업 솔루션 전문 공급업체 케이디시스와 백업 및 아카이브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하고 국내 아카이브 시장 확대에 나섰다.

이번 협약으로 소니는 옵티컬 디스크 아카이브(Optical Disc Archive)에서 케이디시스가 공급하는 백업 솔루션 아크서브를 지원한다.

옵티컬 디스크 아카이브의 장기 보관을 위한 데이터 보호 기술과 아크서브의 우수한 OS 및 데이터 백업 역량을 결합해, 기존의 2차 백업 솔루션 수요를 소니 옵티컬 디스크 아카이브로 대체하고 장기적으로는 데이터 백업 및 아카이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광학 기술 기반의 소니 옵티컬 디스크 아카이브는 ▲데이터 장기 보관 ▲빠른 디스크 접근 ▲저렴한 유지보수 비용 ▲긴 교체 주기 ▲낮은 전력 사용을 특징으로 테이프 기반 아카이브 및 VTL(Virtual Tape Library)과 같은 2차 백업 솔루션 대비 높은 경제성과 효율성을 제공한다.

(좌측부터) 소니코리아 프로페셔널 솔루션 사업부 나카무라 히데아키 부문 사장, 케이디시스 김승용 대표
(좌측부터) 소니코리아 프로페셔널 솔루션 사업부 나카무라 히데아키 부문 사장, 케이디시스 김승용 대표

아크서브는 스냅샷을 이용한 이미지 백업과 레거시 백업 솔루션을 통해 OS 및 데이터(파일, 데이터베이스)에 대한 우수한 백업 역량과 신속한 복구를 지원하며 국내 백업 솔루션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소니코리아와 케이디시스는 옵티컬 디스크 아카이브와 아크서브가 데이터 일관성과 장기 보관이 중요한 의료 및 제약 연구, 실험, 금융 데이터 관리부터 공공 및 역사 기록까지 다양한 데이터 관리 및 아카이브 분야에서 활발히 도입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의료 및 제약 연구, 자율 주행 부문에서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급증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데이터 아카이브에 옵티컬 디스크를 적용하는 해외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 역시 데이터 백업 및 아카이브를 위한 옵티컬 디스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아크서브 국내 파트너사인 케이디시스와의 지속적인 협력으로 의료, 금융, 공공 등 다양한 분야에 보다 경쟁력 높은 아카이브 솔루션을 공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LG전자-풀무원식품, 클라우드 기반 간편식 자동 조리 서비스 선봬

LG전자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집에서 즐기는 간편식을 자동으로 조리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LG전자는 25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 논현 쇼룸에서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편식 자동 조리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LG전자는 LG 씽큐(LG ThinQ) 앱과 클라우드 서버를 연동해 고객이 별도로 조작하지 않아도 간편식을 자동으로 조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상 제품은 와이파이(Wi-Fi)를 탑재한 광파오븐 전 모델이다.

예를 들어 고객이 씽큐 앱의 카메라로 풀무원식품 간편식의 포장지 앞면을 촬영한 다음 스마트폰 화면의 조리하기 버튼을 누르면 조리 시간, 조리 온도 등의 정보가 클라우드 서버에서 디오스 광파오븐으로 전송된다. 이후 고객이 광파오븐에 간편식을 넣고 시작 버튼을 누르면 광파오븐이 자동으로 간편식을 조리한다.

왼쪽부터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
왼쪽부터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

LG전자와 풀무원식품은 9월부터 핫도그, 만두, 죽 등 총 18개 품목을 대상으로 자동 조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매월 정기적으로 서비스 대상 식품을 확대하고 향후에는 씽큐 앱을 사용해 식품 쇼핑까지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LG전자 디오스 광파오븐은 스마트 인버터 기술을 탑재해 고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기존 정속형 제품이 일정한 세기의 고주파를 껐다 켰다 하는 것과 달리 이 제품은 고주파의 세기를 섬세하게 조절할 수 있어 요리 재료에 맞춰 알아서 조리해준다.

또 광파오븐은 오븐, 그릴, 전자레인지, 발효기, 찜기, 에어프라이어 등 9가지 조리기기가 갖고 있는 기능을 모두 탑재했다. 고객은 이 제품 하나만 있으면 다른 조리기기를 구매할 필요가 없어 주방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1984년 설립된 풀무원식품은 신선식품과 음료를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다.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소비자들이 간편식품을 더욱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LG전자와 지속 협업하겠다”고 강조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LG전자의 앞선 클라우드 서비스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편의성을 제공해 주방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컴지엠디-로보링크, 소프트웨어 코딩교육 사업 ‘공동 전선’

한컴그룹의 계열사인 한컴지엠디와 로보링크가 손잡고 소프트웨어(이하 SW) 코딩교육 사업을 추진한다.

한컴지엠디는 25일 경기도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김현수 한컴지엠디 대표와 이현종 로보링크 대표를 비롯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소프트웨어 코딩교육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로보링크는 인공지능 기반의 교육용 로봇 및 드론을 개발해 교육 사업을 전개해오고 있으며 미국과 중국을 비롯해 국내외 총 24개 유통지사를 운영 중에 있다. 지난 2016년 코딩교육용 드론 ‘코드론’(CoDrone)을 개발해 해외매체들로부터도 주목을 받은 바 있으며 2019 CES에서 AI 자율자동차 교육 키트 ‘주미’로 최고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경기도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왼쪽) 김현수 한컴지엠디 대표와 (오른쪽) 이현종 로보링크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경기도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왼쪽) 김현수 한컴지엠디 대표와 (오른쪽) 이현종 로보링크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지엠디가 보유한 VR 기술과 로보링크가 보유한 IoT 교구재를 융복합한 코딩 교육 솔루션을 공동 개발 및 판매하고 이를 활용한 SW교육, 자격증, 캠프, 드론 대회 등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한컴지엠디는 자사의 VR 기반 드론 조종 시뮬레이터인 ‘한컴 말랑말랑 드론 시뮬레이터’와 로보링크의 코딩교육용 드론 코드론을 결합한 드론 교육 솔루션을 출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드론 교육시장도 선도해나갈 계획이다.

한컴지엠디 김현수 대표는 “인공지능 기반 드론 및 로봇교구 선도기업인 로보링크와 긴밀한 인적, 기술적 교류를 통해 드론, 코딩 분야 교육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 밝혔다.

한편 한컴지엠디는 헬스케어 분야의 인지훈련 및 치매예방을 위한 ‘한컴 말랑말랑 VR’과 드론 교육 분야의 '한컴 말랑말랑 드론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VR 콘텐츠를 개발 및 공급하고 있으며 VR/AR 사업을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앤시스-오토데스크, 자동차 산업 혁신 도모

앤시스(ANSYS)가 설계 및 제조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인 오토데스크(Autodesk, Inc.)와 자동차 산업의 혁신을 위해 협력한다.

이번 협력은 자동차 제조업체가 시각적 설계 검토 및 규제 준수 검증을 연결된 워크플로우에서 결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를 통해 오토데스크의 자동차 3D 시각화 및 가상 프로토타이핑(prototyping) 소프트웨어를 앤시스의 물리 기반 광학 시뮬레이션 솔루션과 연결시켜 자동차 제조업체는 정확한 조명 시뮬레이션을 활용해 차량 내부와 외부를 더욱 실제와 같이 구현할 수 있게 됐다.

전세계의 자동차 회사들은 차세대 자동차를 개발하면서 이전과는 다른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보다 개인화된 솔루션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에 대응하는 한편 혁신적인 기술과 새로운 제조 방법을 고심하면서 빠르게 변화하는 규제 환경에 적응해야 한다.

그리고 이 모든 상황에 있어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면서도 효율적인 비용으로 신속하게 혁신해야 한다. 이처럼 자동차 제조업체가 설계 및 제조 프로세스에 맞춰 나갈 수 있도록 업계 파트너들은 관련 비즈니스 솔루션을 신속하게 지원해야 한다.

앤시스 오토메틱 워크플로우(ANSYS-Automatic Workflow)는 오토데스크 VRED(Autodesk VRED)와 함께 앤시스 조명 시뮬레이션을 사용하여 설계 스튜디오에 물리적으로 정확한 내부 및 외부 조명 시뮬레이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설계자들은 자신만의 독창적인 설계 의도를 유지하면서 설계, 시각화 및 시뮬레이션 워크플로우를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앤시스의 에릭 반테기니(Eric Bantegnie) 시스템사업부문 부사장 겸 총책임자는 “오토데스크와 협력하여 자동차 제조업체의 최적 표준(gold-standard)의 조명 시뮬레이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협업은 두 회사 모두에게 윈-윈(win-win)일 뿐만 아니라, 차세대 자율주행 및 전기화(electrification)와 같은 업계 트렌드를 빠르게 활용하고 싶어하는 우리의 고객들에게 더 중요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오토데스크의 토마스 헤르만(Thomas Heermann) 자동차 제품 담당 시니어 디렉터는 “VRED는 자동차 설계 스튜디오에서 업계 표준의 최첨단 3D 시각화 도구이자 디지털화된 의사 결정 도구다”고 말했다.

또한 “앤시스와의 협업을 통해 우리는 물리 기반 시뮬레이션이 진행된 광학선 정보(optical ray files)와 복잡한 동적 조명 시나리오를 직접 VRED에 통합하는 워크플로우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 협업을 통해 설계자들은 설계 과정 초기에 디지털 방식으로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는 것은 물론 신제품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인피니언-시놉시스, 자동차 애플리케이션에 AI 가속화

안전하고 스마트하고 친환경적인 자동차 개발에 있어서 인공지능(AI)과 신경망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인피니언테크놀로지스는 차세대 차량용 마이크로컨트롤러로 AI 기반 솔루션을 지원하기 위해서 시놉시스와 협력한다고 밝혔다. 인피니언의 차세대 AURIX 마이크로컨트롤러는 시놉시스의 디자인웨어(DesignWare) ARC EV 프로세서 IP를 채택한 새로운 고성능 AI 가속화기 PPU (Parallel Processing Unit)를 통합한다.

AI와 신경망은 물체 분류, 목표물 추적, 경로 계획 같은 미래의 자율주행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필수 구성 요소다. 또 다양한 자동차 애플리케이션을 최적화하여 ECU 시스템 비용을 낮추고 성능을 높이고 개발 시간을 단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예를 들어 시스템에서 발생하는 물리적 반응에 대한 정확한 수학적 모델을 생성해 최적화된 엔진 자동 보정을 가능하게 하고 센서 수를 줄인다. 대신에 AI는 표준 알고리즘보다 훨씬 더 높은 컴퓨팅 성능을 필요로 한다.

인피니언의 자동차용 마이크로컨트롤러 사업부 책임자인 피터쉐퍼
인피니언의 자동차용 마이크로컨트롤러 사업부 책임자인 피터쉐퍼

인피니언의 자동차용 마이크로컨트롤러 사업부 책임자인 피터쉐퍼(Peter Schafer)는 “시놉시스와 함께 PPU를 개발해 인피니언의 차세대 마이크로컨트롤러는 갈수록 높아지는 AI 계산 요구 사항을 충족하는 안전 기능, 쓰루풋, 전력 효율을 제공할 것이다. 우리는 미래의 게이트웨이, 도메인 컨트롤러, 엔진 관리, e-모빌리티, ADAS 같은 데이터 소모적인 자동차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AURIX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AURIX는 이미 특정한 신경망을 지원한다. 하지만 PPU는 실시간 및 AI 성능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다. PPU 성능은 현재의 가속화기보다 훨씬 높기 때문에 AURIX는 현재로서는 실시간 처리에 제한이 있는 첨단 센서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될 것이다.

PPU는 순환 신경망(RNN, Recurrent Neural Network), 다층 퍼셉트론(MLP, Multi-Layer Perceptron), 컨볼루션 신경망(CNN, Convolutional Neural Network), 방사 기저 함수 (RBF, Radial Basis Function) 같은 AI 알고리즘을 가속화할 것이다.

시놉시스 솔루션 그룹 총괄 책임자인 요아킨 쿤켈(Joachim Kunkel)은 “많은 AI 기반 애플리케이션에서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이 안전성이다. 우리의 ARC EV 프로세서의 프로세싱 성능 및 안전성 기능과 AURIX의 검증된 아키텍처를 결합함으로써 최고 수준의 기능안전 요건을 충족하는 자동차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 EV 프로세서에 대해서 시놉시스의 보호용 메타웨어 EV 개발 툴킷(MetaWare EV Development Toolkit for Safety)이 지원된다. 이 툴킷을 사용해 자동차용 안전 요건을 충족하는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를 빠르게 개발할 수 있다. AURIX 툴체인은 모델 기반 설계를 지원하므로 최신 소프트웨어 설계 기법을 활용할 수 있으며 갈수록 압박이 심해지는 자동차 개발 일정을 단축할 수 있다.

또 PPU는 컨볼루션 신경망을 지원하므로 포괄적인 보안 시스템으로 나아가는데 도움이 될것이다. 심층 패킷 분석이나 시스템 엔트로피 모니터링 같은 침입 감지 및 방어 시스템을 지원하므로 레이어드 보안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