덜!덜!덜! 벌써 겨울이 다옵니다…겨울철 안전운행 팁(Tip)
덜!덜!덜! 벌써 겨울이 다옵니다…겨울철 안전운행 팁(Tip)
  • 맨즈랩
  • 승인 2019.10.17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온이 영하로 자주 떨어지는 겨울철에는 차량 관리에 각별히 힘써야 한다.

도로에 눈이 쌓이거나 빙판이 생겨 노면이 미끄러워지면서 다른 계절보다 사고 확률이 급격히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방전되기 쉬운 배터리 점검이 중요하며 추가적으로 부동액, 냉각수, 엔진오일 확인, 겨울용 타이어 장착 등 차량 월동준비가 필요하다.

(사진=한국타이어)
(사진=한국타이어)

특히 겨울용 타이어는 눈길, 빙판길 등 수시로 변화하는 겨울철 노면 상태에 맞춰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함은 물론 낮은 기온에서도 최적의 성능을 발휘하기 때문에 겨울철 안전한 드라이빙을 위한 필수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사계절용 타이어의 경우 추운 날씨에서 딱딱하게 굳어져 충분한 접지력을 발휘하지 못해 동력 전달과 제동력 면에서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

하지만 겨울용 타이어는 특수 고무 컴파운드 배합을 적용하여 영상 7도 이하의 낮은 온도에서도 쉽게 경화되지 않는다.

 

시시각각 변하는 노면 상태에 따라 사고 위험에 노출되기 쉬운 계절

사계절용 타이어와 겨울용 타이어의 제동거리 비교 (제공=한국타이어)※ 테스트 조건: 스노우(SNOW) 제동력 시속 40km / ICE 제동력 시속 20km
사계절용 타이어와 겨울용 타이어의 제동거리 비교 (제공=한국타이어)※ 테스트 조건: 스노우(SNOW) 제동력 시속 40km / ICE 제동력 시속 20km

겨울철 운전이 위험한 이유는 타이어와 지면 사이의 마찰력이 약해지기 때문이다.

타이어의 마찰력은 온도와 노면의 상태에 따라 달라지는데, 타이어의 주원료인 고무의 특성상 기온이 높아지면 타이어가 부드러워져 접지력이 높아지는 반면 낮은 기온에서는 고무가 경화되기 때문에 타이어 본연의 성능이 저하될 수 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진행한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눈길에서 시속 40km로 달리다 제동할 경우 겨울용 타이어는 제동거리가 18.49m에 불과한 반면 사계절용 타이어는 37.84m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겨울용 타이어가 사계절용 타이어 대비 제동 성능이 약 두 배 이상 탁월했다. 빙판길 테스트(시속 20km에서 제동)에서도 겨울용 타이어는 사계절 타이어 대비 약 14% 짧은 제동 거리를 기록했다. 

 

겨울용 타이어, 그 속에 담긴 안전 비밀

겨울용 타이어는 영하의 기온과 눈길, 빙판길에서도 안정적인 접지력과 제동력을 갖추기 위해 고무성분과 트레드(Tread: 노면과 닿는 타이어 표면) 디자인 및 구조가 특화되어 있다.

겨울용 타이어에는 빙판길과 눈길에서 노면과 마찰할 때 고무의 반발력을 낮추고, 저온에서도 딱딱하게 굳거나 얼지 않는 유연성이 좋은 고무를 사용한다.

그리고 겨울용 타이어 트레드 표면에 삽입된 수많은 커프(트레드 표면에 새겨진 미세한 홈)는 뛰어난 마찰 효과를 발휘하며 타이어 전면의 넓은 4줄의 직선 그루브(타이어 홈)는 우수한 배수성능으로 눈이나 빙판이 녹아 타이어와 도로 사이에 형성되는 수막현상을 효과적으로 제거하여 보다 강력한 접지력을 얻을 수 있다.

일반 타이어(상)와 겨울용 타이어(하) 비교 (제공=한국타이어)
일반 타이어(상)와 겨울용 타이어(하) 비교 (제공=한국타이어)

 

겨울용 타이어, 두 바퀴만 교체하면 안된다

겨울용 타이어 교체 시 앞바퀴 혹은 뒷바퀴 두 개만 교체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2개만 교체할 경우 오히려 더 위험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앞바퀴 2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했을 경우 앞바퀴의 접지력은 증가되는 반면 뒷바퀴의 접지력은 낮은 상태가 되어 급격한 코너링시 원심력에 의해 차선을 이탈할 수 있다.

반대로 뒷바퀴 2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했을 때에는 뒷바퀴의 접지력은 높고 앞바퀴의 접지력은 낮은 상태가 되어 급격한 코너링시 차량 제어가 불가능해져 차량 앞쪽이 주행 도로 밖으로 벗어날 위험이 있다. 따라서 겨울용 타이어는 4바퀴 모두를 교체하여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뒷바퀴 2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시(좌) / 앞바퀴 2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시 (제공=한국타이어)
뒷바퀴 2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시(좌) / 앞바퀴 2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시 (제공=한국타이어)

 

겨울철 안전운행 요령

눈길이나 빙판길에서는 일반 노면보다 4~8배나 더 미끄럽기 때문에 급가속이나 급제동은 피해야 한다.

출발 및 운행 중 가속이나 감속도 천천히 해야 한다. 바퀴자국이 있는 눈길에서는 핸들을 놓치지 않도록 꽉 쥐어야 하고 언덕길에서는 미리 저속으로 기어를 변속하는 것이 좋다. 또한 내리막길에서는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해야 한다.

제동을 할 경우 거리를 충분히 유지하여 여유 있게 멈추어야 하며, 브레이크를 갑자기 세게 밟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사진=한국타이어)
(사진=한국타이어)

미끄러지지 않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 낮춰서 주행하는 것은 금물이며 트레드 마모한계선(트레드 깊이 1.6mm)이 넘은 타이어는 제 성능을 발휘하지 못하므로 교환하거나 눈길 혹은 빙판길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타이어 공기압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적으로 감소하게 되는데 특히 겨울철에는 수축 현상으로 인해 더욱 빨리 감소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주기적으로 체크하여 조정해줘야 한다.

또 겨울철에는 온도차가 심해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기 때문에 마모가 심해지므로 타이어 공기압을 자주 확인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