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 시작!” 스마트폰에 말하자 실제 드론이 하늘로~
“비행 시작!” 스마트폰에 말하자 실제 드론이 하늘로~
  • 맨즈랩
  • 승인 2019.10.2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드론 순찰대로 스마트 폴리스 조성한다

LG유플러스가 경기도 시흥 배곧신도시에서 인공지능(AI) 음성인식과실시간 풀HD(고화질) 영상 전송 기술을 탑재한 5G ‘U+스마트드론’을 공개 시연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시흥시 시흥경찰서·배곧파출소 관계자들과 함께한 시연에서 최대 고도 50m, 시속 36km로 이동하는 U+스마트드론을 스마트폰 앱(App)을 통한 음성명령으로 제어했다.

실제로 시연자로 나선시흥경찰서 관계자가 앱에 설정된 명령어 ‘비행 시작’을 외치자 U+스마트드론은 5G망의 초저지연성을 기반으로 지체 없이 상공으로오르기 시작했다. 시연자는 이어 호버링(제자리 비행), 임무재개(정찰), 복귀, 착륙까지 음성으로 기체를 제어했다.

시흥시 배곧배출소 앞에서 LG유플러스, 시흥경찰서, 배곧파출소 관계자들이5G ‘U+스마트드론’을 시연하는 모습
시흥시 배곧배출소 앞에서 LG유플러스, 시흥경찰서, 배곧파출소 관계자들이5G ‘U+스마트드론’을 시연하는 모습

시연에서는 드론의 카메라를통한 고화질 실시간 영상 전송 기술도 돋보였다. 5G 기반 조이스틱으로 카메라를 좌우상하로 실시간 조작하고 줌 인·아웃 기능을 통해 지상에 있는 명함 크기의 글자까지 선명하게 보여줬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실시간 풀 HD 영상 전송은 드론이 이동 중인 특정인의 얼굴까지 상세하게 파악할 수 있게 해준다. 특히 우범 지대의 경우 드론 감시지역 안내만으로도 치안이 강화되는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시연을 기체 제조사 ‘유시스’, AI 음성 인식·합성 기술을보유한 ‘셀바스AI’, 시스템 구축 및 응용 소프트웨어(앱) 개발사 ‘유비벨록스모바일’와 함께 진행했다.

유시스의 드론 ‘TB-504’는기체에 부착된 5G 스마트폰 테더링을 통해 실시간 풀 HD 영상을 송신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상무는 “이번 시연은 드론 순찰대를 중심으로 하는 스마트 폴리스 조성 사업의 일환이다”며 “향후 드론뿐만 아니라 지능형 CCTV와 같이 5G 기반의 다양한 ICT 기술을 통해 각 지방자치단체의 치안 시스템 고도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티맥스, 다가올 지능정보사회의 파괴적 혁신 이끌 것

티맥스가 AI 등의 신기술을 중심으로 한 기술 및 비즈니스 현황을 밝히고 미래 전략을 제시한다.

티맥스소프트, 티맥스데이터, 티맥스오에스 등 티맥스 그룹 3사는 오는 11월29일 개최 예정인 ‘티맥스데이 2019’를 통해 티맥스가 연구 개발 중인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기반의 제품 및 서비스와 그 적용 사례를 소개한다. 플랫폼 기업에서 서비스 기업으로의 본격적인 비즈니스 진화 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티맥스데이는 고객, 파트너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티맥스의 최신 기술과 제품을 소개하는 티맥스의 연례 최대 행사다.

티맥스 AI&빅데이터 센터
티맥스 AI&빅데이터 센터

올해의 주제는 혁신 클라우드 기술 기반의 ‘플랫폼’, ‘AI(인공지능)’, ‘서비스’다.

최근 데이터의 폭증과 딥러닝, 클라우드 컴퓨팅 및 IoT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AI 기술은 전 산업계의 경쟁력을 결정짓는 기술로 부각되고 있다. 하지만 AI의 실질적 제품화 및 수익 창출은 여전히 미진하다.

데이터의 편향성, AI 전문인력의 부족 등의 문제 외에도 인공지능의 모든 요소를 통합해 제공하는 서비스의 부재 때문이다. 또 핵심 기술이 플랫폼화되지 않음으로써 발생하는 범용성 및 확장성 부족의 문제도 있다. 이에 많은 AI 기술이 비즈니스 모델 개발 단계에 머무르고 있는 실정이다.

AI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티맥스는 AI 요소 기술을 융합시키고 플랫폼화해 혁신을 꾀한다. 클라우드 위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AI 서비스를 선보인다.

추후 티맥스의 모든 제품과 서비스에 인공지능을 탑재하고, 사용자가 스스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사회 및 경제에 AI 기술을 통한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는 포부다.

티맥스는 이번 행사를 통해 AI 기술 ‘하이퍼브레인(HyperBrain)’을 처음 소개한다. 데이터 분석 및 예측 지능, 시각 지능, 음성 지능, 자연어 처리 지능 등이 모두 적용된 AI 기술이다.

더불어 하이퍼브레인을 탑재한 통합 AI 플랫폼 ‘하이퍼데이터(HyperData)’를 새로운 모습으로 선보인다. 현재 빅데이터 수집, 저장, 가상화, 처리, 분석 및 시각화 등 빅데이터 활용의 전 단계를 지원하고 있는 하이퍼데이터는 AI 기술과 융합된다.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뿐 아니라 일반 사용자 역시 직접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AI 플랫폼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플랫폼과 함께 기업 및 일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OS, 오피스 등 기존 보유 기술과 융합하여 전문 지식이 없는 사용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AI 경험을 준비중이다.

10월 말 티맥스OS에 AI 기반 PC 제어 기능의 업데이트가 예정돼 있으며 곧이어 티맥스데이에서 차별화된 AI 서비스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티맥스는 몇 년 전부터 AI 기술을 집중적으로 연구하는 AI-빅데이터 융합 연구 조직을 갖추고 관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올해 초에는 제2연구소를 확장 개소하며 AI R&D 센터를 구축했다.

현재 100여명의 연구원이 빅데이터 플랫폼과 블록체인, AI 기술을 연구 중이며 지속적으로 AI 관련 연구인력의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연구 역량을 갖춰 지능형 소프트웨어 서비스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희상 티맥스데이터 대표는 “AI 산업계는 아직 퍼스트무버가 결정되지 않았기에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게 열려있는 시장이다”며 “티맥스의 AI가 접목된 SW 원천기술은 고객의 비즈니스 혁신을 가능케 하는 강력한 힘이다. 이를 통해 앞으로 도래할 지능정보사회에서 우리나라 AI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SK텔링크-서울대병원, ‘모바일팩스’로 병원이용객 편의성 ‘업’

SK텔링크와 서울대학교병원이 ‘모바일팩스’ 서비스 이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울대학교병원 앱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서울대학교병원 모바일 앱 내에 SK텔링크의 모바일팩스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대국민 편의성을 높이고 서울대학교병원의 모바일 문서전달 서비스를 효율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SK텔링크는 모바일팩스 앱과 서울대학교병원 앱의 링크 연동을 위한 시스템 설치 및 운영과 병원 내부 전산시스템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서울대학교병원은 병원의 고객안내서비스 편의성 향상을 위해 병원 이용고객 대상으로 모바일팩스 서비스 제공 기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대학교병원 앱과 모바일팩스 서비스 연동 화면 (제공=SK텔링크)
서울대학교병원 앱과 모바일팩스 서비스 연동 화면 (제공=SK텔링크)

서울대학교병원은 병원을 이용하는 이용객들의 서류 제출 불편함을 해소해 업무 효율을 높이고 SK텔링크도 모바일팩스 인프라 제공 협력을 통한 병원 이용객들의 편의성 제고로 사회적 가치 확산에 기여할 방침이다.

SK텔링크 양주혁 기업사업본부장은 “기존에는 서울대학교병원과 같은 상급병원에서 진료를 받으려면 1차병원의 진료의뢰서, 의사소견서 등이 있어야 하는데 양사간 협력으로 이러한 진료의뢰서나 소견서 등을 서울대학교병원 앱에서 손쉽게 팩스로 주고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 목소리를 반영한 새로운 생활편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링크가 선보인 ‘모바일팩스’는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에서 팩스를 보내고 가입 시 부여받은 번호로 팩스를 받을 수 있는 생활밀착형 스마트폰 앱이다.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엣지 플랫폼’ 업데이트…콘텐츠·웹사이트·앱 토털 보안 기능 강화

아카마이코리아가 클라우드에서 디지털 터치포인트에 이르기까지 보안, 품질, 안정성 극대화에 집중한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기업은 업데이트된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엣지 플랫폼(Intelligent Edge Platform)’을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수익을 창출하는 동시에 디지털 경험의 영역을 넓힐 수 있는 주요 지점을 최적화하고 보호할 수 있게 됐다.

릭 맥코넬(Rick McConnell) 아카마이 웹 사업부 사장 겸 총괄 매니저는 “엣지(the Edge)는 비즈니스와 고객이 만나는 곳이자 가치 있는 인사이트가 모여 이를 전세계적으로 빛처럼 빠른 속도로 분산시킬 수 있는 지점”이라며 “기업은 모바일 사용의 지속적인 확장 및 고객의 기대 향상에 대한 대응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아카마이는 보안과 디지털 상에서의 안정성을 극대화하면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고 고객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향으로 인텔리전트 엣지 플랫폼을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클라우드로의 이전은 보안, 성능, 품질, 비용 문제를 야기한다. 기업은 아카마이 서비스를 통해 자체 인프라 구축 및 유지보다는 생산성, 수익성, 핵심 비즈니스 운영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사용자와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이 상호작용하는 디지털 터치포인트에 가장 가까운 엣지에서 분산된 워크로드와 인텔리전스를 통해 보안, 미디어 전송, 웹 성능에 대한 과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됐다.

기업이 클라우드 투자에 대한 성과를 완전히 보상받기 위해서는 봇·디도스(DDoS)·웹 애플리케이션 공격, 고객 디지털 ID를 겨냥한 위협, 콘텐츠 불법 복제 등 접촉면을 넓히며 다가오는 복합적인 공격으로부터의 위협을 효과적으로 제어해야 한다.

아카마이는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봇 활동에 대한 향상된 인사이트 ▲디바이스 포스처(Device Posture) 식별을 통한 강화된 접근제어 ▲강화된 웹 애플리케이션 방화벽(Web Application Firewall, WAF) 룰(rule) 평가 모드 ▲디지털 콘텐츠 불법복제를 방해하는 실시간 콘텐츠 보호를 제공함으로써 기업이 클라우드 이전 시 직면하는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카마이 봇 매니저 (Akamai Bot Manager)에 추가된 새로운 봇 인텔리전스 콘솔(Bot Intelligence Console) 기능은 아카마이 플랫폼 전체에서 관찰되고 파악된 모든 봇 활동을 집약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자사의 봇 트래픽과 아카마이 플랫폼상 익명의 여타 고객들의 봇 트래픽을 비교, 분석해 효과적인 대처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기업은 아카마이가 매일 110억 개 이상의 봇 요청(requests)에서 얻은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자사에 가해진 개별 봇 공격을 업계 전체를 대상으로 한 봇 공격의 큰 맥락의 하나로 이해할 수 있게 되어 봇넷의 활동에 대해 더욱 잘 이해하고 대처할 수 있게 된다.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액세스(Enterprise Application Access, EAA)에 새롭게 업데이트된 디바이스 포스처 기능은 제로 트러스트(Zero Trust) 보안 프레임워크의 핵심인 인증된 엔터프라이즈 리소스 접속을 지속적으로 검증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는 전세계 아카마이 플랫폼과 플랫폼에 연결된 수많은 디바이스 및 사용자로부터 전송된 다양한 시그널을 기반으로 이루어진다.

기업의 IT팀과 보안팀은 적은 시간 및 오버헤드(overhead)로도 WAF 보호 기능을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아카마이는 코나 사이트 디펜더(Kona Site Defender, KSD)에서 WAF 룰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한다. 기업은 룰을 배포하기 전 새로운 룰과 업데이트된 룰이 조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인텔리전트 엣지 플랫폼의 기능이 개선되면서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기업 사이에서 주요 보안 문제로 부상한 콘텐츠 불법 복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아카마이 엣지 플랫폼에 업계를 선도하는 써드파티 공급업체가 사전 통합돼 확장 가능한 포렌식 워터마크를 지원함으로써 엣지를 활용해 소스의 불법 복제를 추적할 수 있다. 또 엣지 기반의 액세스 리보케이션(Access Revocation) API 기능은 콘텐츠 제공업체가 불법 복제된 스트리밍을 거의 실시간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강원교육과학정보원, 데스크톱 가상화로 통합 ICT 교육플랫폼 서비스 강화

강원교육과학정보원이 VM웨어코리아와 그 파트너사인 이루인포를 통해 데스크톱 인프라를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강원교육과학정보원은 이번 데스크톱 가상화(이하 VDI)를 통해 무중단 서비스 구현, 업무 효율성 향상 효과와 함께 기관의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IT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원교육과학정보원은 과학과 교육정보 기반의 교육서비스를 개발 및 지원하고 나이스 및 k-에듀파인, 에듀원, 학교통합홈페이지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2년부터 서버 가상화 솔루션인 VM웨어 브이스피어(vSphere)를 도입해 신뢰성을 검증한 바 있는 강원교육과학정보원은 기존 시스템과의 호환성 및 확장성, 사후 서비스 지원 등을 함께 고려해 VM웨어를 파트너로 선정, 데스크톱 가상화 솔루션 ‘VM웨어 호라이즌(Horizon)’을 확대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강원교육과학정보원은 270여명의 사용자가 접속할 수 있는 가상 PC 환경을 구축해 비용을 절감하고 안정적인 서비스 기반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에 서버 사용 대수를 절반 이하로 줄여 전산실 상면 및 관련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으며 예상치 못한 시스템 중단 현상에 대비하고 24시간 365일 무중단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관리 편의성도 크게 향상됐다는 것. 중앙 시스템의 일괄적인 VM 관리를 통해 관리 업무가 간소화됐으며 최신 업데이트 사항을 빠르게 배포해 IT 관리 인력의 업무 효율성이 높아졌고 디지털자료실 표준 PC 환경을 제공해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윈도10 라이선스 업그레이드 및 보안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됐다고 이 기관은 밝혔다.

이금이 강원교육과학정보원 원장은 “스마트한 교육 환경을 조성하고 효율적인 디지털 업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진행된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 구축 사업은 우리 기관이 고품질의 통합 ICT 교육플랫폼을 구축하는데 든든한 디지털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강원교육과학정보원은 창의 교육 실현을 위한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가상 PC 환경을 추가 확대하는 등 지속적으로 IT 시스템 효율성을 높여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인호 VM웨어코리아 사장은 “강원교육과학정보원의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 도입은 최근 사용자 중심으로 변화하는 공공기관의 IT 환경을 잘 반영하는 사례”라며 “VM웨어 기반의 데스크톱 가상화 환경은 강원교육과학정보원의 업무 효율성과 서비스 품질을 크게 높여주며 보안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