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미세먼지·블랙아이스 피하는 ‘친환경안전운전법’ 10가지
설날 미세먼지·블랙아이스 피하는 ‘친환경안전운전법’ 10가지
  • 맨즈랩
  • 승인 2020.01.17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미세먼지로 인해 도심을 돌아다니는 시민은 물론 장거리 운전을 하는 운전자 등으로 국민들이 심한 고통을 받고 있다.

또한 최근 블랙아이스로 인한 고속로 대형사고 발생,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상자 발생 등으로 인해 불안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 고속도로 이용이 빈번해 질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

이러한 가운데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자동차시민연합)이 설날 안전운전 불청객 3가지인 ‘블랙아이스·미세먼지·음주운전’ 등을 피하기 위한 설날 활용하기 좋은 친환경안전운전법을 발표했다.

부모님과 행복한 가정을 위한 가장 좋은 명절 선물인 ‘친환경안전운전법(클린엔세이프 운전법) 10가지’는 아래와 같다.

 

블랙아이스 사고, 고향길 5도 낮은 도로 주의

포근한 겨울이라도 겨울 방심은 금물이다. 블랙아이스는 도로의 스펀지 현상으로 밤사이 투명한 얼음으로 도로가 코팅 결빙되는 현상이다.

설날 연휴에는 특히 정체를 피해 떠나는 새벽이나 심야시간대 시내 도로보다 약 5도 정도가 낮은 터널 입출구, 교량 위, 강가, 산모퉁이, 그늘진 도로가 경계 대상이다. 도로표지판 안전속도 유지와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급제동, 급가속 과속은 위험하다.

 

미세먼지 많은 노후경유차 NO, DPF 부착은 YES

미세먼지는 전기와 수소 같은 친환경 차량을 제외한 모든 차량에서 배출된다. 하지만 경유차의 경우 LPG 차 대비 180~1700배, 휘발유차 대비 20~100배 정도 더 많은 미세먼지를 내뿜는다.

특히 같은 경유차라 하더라도 노후차는 신형 경유차(EURO -6) 대비 23배 이상의 미세먼지를 더 배출한다(국립환경과학원, 2016). 따라서 노후 경유차 뒤를 피하면 미세먼지를 줄이는 운전법이다.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도 정부보조금 90% 지원으로 매연저감장치(DPF)를 부착해서 클리닝과 엔진 관리만 잘하면 노후차라도 최대 90%까지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다.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도 정부보조금 90% 지원으로 매연저감장치(DPF)를 부착해서 클리닝과 엔진 관리만 잘하면 노후차라도 최대 90%까지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다.

다만 노후 경유차라 하더라도 차량 후면에 매연저감장치(DPF) 스티커를 부착한 차량은 안심해도 된다. 주행 중 DPF(매연저감장치)는 미세먼지 입자를 90% 이상 저감하는 성능이 작동되기 때문이다.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도 정부보조금 90% 지원으로 매연저감장치(DPF)를 부착해서 클리닝과 엔진 관리만 잘하면 노후차라도 최대 90%까지 미세먼지를 저감 할 수 있다.)

 

설 연휴 성묘 후 음복주 1잔도 면허정지

3년간 설 연휴 보험사고 사망자 원인을 분석하면 1위는 음주운전으로 중앙선 침범, 횡단보도 사고의 2배, 신호위반 사고의 4배이다(보험개발원 자료). 성묘 후 음복주도 음주운전 대상이며 사고 발생 시에는 치명적이다.

윤창호법으로 강화된 기준으로 1잔도 면허정지(혈중알코올농도 0.03%)에 해당한다.

 

출발 전 점검은 예방주사, 자칫 고향길 고생길 된다

겨울철 고장은 △시동 불량 배터리 △외눈 등화장치 △타이어공기압 불량 △물 부족(부동액, 엔진오일, 워셔액)이 주원인이다.

특히 12월, 1월 보험사 긴급출동서비스의 절반 이상은 배터리 고장이다. 그 이유는 배터리는 20~25도 정도가 최상의 성능이지만 영하로 내려가면 피로도에 따라 기능이 10%~20%까지 뚝 떨어진다. 새벽이나 밤늦은 시간을 이용한다면 고장난 외눈 전조등, 제동등, 방향지시등과 같은 등화장치도 꼭 점검한다.

 

대형차를 안고 업고 가면 승용차만 피해 본다

대형화물차와 버스는 승용차와는 달리 에어브레이크를 사용하며 차량 무게와 덩치 때문에 순발력 있는 제동이 구조적으로 어렵다. 온 가족을 태우고 통행량이 많은 명절 정체 구간에서 자칫 사고가 나면 대형차는 접촉사고지만 승용차는 대형 사고를 당한다. 대형차 뒤를 따라가는 것이 독이다.

 

승용차 좌석 중 안전한 ‘명당 좌석’ 따로 있다

승용차의 경우 가장 안전한 자리는 운전석 안전계수를 100으로 하고 수치가 낮을수록 안전하다.

1. 가운데 뒷좌석(62) 2. 운전자 뒷좌석(73.4) 3. 동반자(조수)석 뒷좌석(74.2) 4. 조수석(101)이다. 동반자석 앞·뒤가 가장 위험하다(미국 운수성 교통안전국 자료).

VIP석이라는 동반자 뒷좌석은 좌회전 충돌가능과 위험성이 동반자석 다음으로 높다. 반면 가운데 뒷좌석의 경우 정확하게 안전띠를 매지 않으면 가장 위험한 자리다. 특히 앞좌석 에어백은 어른을 기준으로 설계되어 어린이의 경우 위험한 좌석이다.

 

차내 히터 온도는 21~23도, 내부순환모드 설정

내부순환모드는 차량의 내부 공기가 순환하는 방식으로 미세먼지를 줄이는 방법이다. 내부순환모드로 장시간 운행 시 차량 내의 이산화탄소 농도의 상승으로 졸음운전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2시간마다 10분간 휴식, 1시간마다 1~2회 차내 환기를 한다.

 

사소한 교통사고 스마트폰 촬영 후 즉시 안전지대로

교통사고는 대부분 쌍방과실이다. 만약 현장을 지키다 대형 사고가 발생하면 100% 과실과 사고 발생 시 민사는 물론 형사책임까지도 진다. 스마트폰 촬영 후 즉시 안전지대로 이동한다. 사고접보 후 한국도로공사 무료견인 서비스를 이용한다.

 

손안에 스마트폰이 사고원인, 동승자에게 맡겨라

미국이나 유럽, 일본 등도 스마트폰으로 인한 교통사고 증가 때문에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 보행자나 상대 운전자도 손에 귀에 스마트폰 때문에 잠재적인 사고의 원인을 제공한다. 스마트폰의 사용은 동승자의 몫으로 맡기고 주행 중 불필요한 사용은 자제한다.

 

정보 운전이 안전운전, 실시간 도로 상황 정보 활용

실시간 교통정보를 활용하는 것 또한 미세먼지 절감 및 효율적 연료 사용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귀성, 귀경 중 정체 구간을 피함으로써 이동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한편, 불필요한 공회전 및 이동 거리의 단축으로 연료 낭비와 미세먼지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