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CTS, 프로게이머용 ‘마이크론 크루션 발리스틱스 DDR4 3200’ 게이밍 메모리 출시
대원CTS, 프로게이머용 ‘마이크론 크루션 발리스틱스 DDR4 3200’ 게이밍 메모리 출시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3.2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원CTS가 ‘마이크론 크루셜 발리스틱스(Crucial Ballistix) DDR4 3200’ 게이밍 메모리(이하 발리스틱스 게이밍 메모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일반 영상은 물론 게임 방송을 즐기는 유튜버가 늘어나면서 보다 높은 성능을 요구하는 소비자가 많아졌다. 특히 본인만의 조립PC를 구매하는 소비 형태로 변화하면서 자연스럽게 기본 성능 이상의 한계치를 요구하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메모리 전문 기업 마이크론 크루셜 브랜드에서 발리스틱스 게이밍 메모리를 선보인다고 설명했다.

2400MHz에서 최대 3600MHz의 속도로 사용할 수 있어 보다 빠른 컴퓨팅을 지원하는 발리스틱스 게이밍 메모리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프로게이머를 위한 제품인 만큼 기본 3200 MHz 클럭을 제공하며 클럭이 기본 적용되는 만큼 바이오스에 진입할 필요가 없기에 초보자도 손쉬운 사용이 가능하다.

속도를 위한 발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블랙 알루미늄 히트 스프레더를 적용함은 물론 DIMM 모듈의 통합형 정밀 열 센서 탑재로 실시간으로 온도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장점까지 있다.

더불어 화려한 외관의 조립PC를 구성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8개 구역의 RGB 옵션, 16개의 LED를 제공해 무한대에 가까운 컬러 표현이 가능하며 에이수스(ASUS)의 아우라, 기가바이트의 RGB 퓨전, MSI의 미스틱 라이트(Mystic Light) 소프트웨어 지원으로 RGB 효과에 대한 맞춤 관리가 가능하다. 블랙, 레드, 화이트 총 3가지 컬러로 판매되기 때문에 본인이 구성하고자 하는 PC 컨셉에 맞추어 선택할 수도 있다.

또 AMD 라이젠 프로세서 구매를 고려 중이라면, 발리스틱스 게이밍 메모리가 더욱 적격이다. 라이젠 프로세서와 발리스틱스 게이밍 메모리는 장착만 해도 호환될 수 있도록 제작됐으며 라이젠5 3600X 프로세서와 발리스틱스 엘리트(Ballistix Elite) 4000을 결합해 총 5번의 오버클러킹 세계 기록을 깨고 6000MT/s의 벽을 무너뜨린 바 있다.

이외에도 라이젠 프로세서는 프레임을 최적화하고 게임 맵을 빠르게 로딩할 수 있는 속도와 처리 능력을 제공하기 때문에 초고속을 지원하는 발리스틱스 게이밍 메모리와 안성맞춤이다.

국내 마이크론 크루셜 유통을 담당하고 있는 대원CTS 담당자는 “게이머와 오버클러커들이 가장 선호할 모든 기능을 탑재한 마이크론 크루셜 발리스틱스 DDR4 3200 게이밍 메모리를 출시하게 돼 기쁘다”며 “빠른 속도와 짧은 대기 시간, 우수한 성능을 가진 발리스틱스 게이밍 메모리로 보다 원활한 컴퓨팅 라이프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