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조로운 제품은 이제 그만, 전자제품도 튀어야 산다
단조로운 제품은 이제 그만, 전자제품도 튀어야 산다
  • 방수호 기자
  • 승인 2020.06.2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화질에 설치 편의성까지 더한 차세대 LED 사이니지 출시
삼성전자, 비스포크 색상 입은 ‘올 인덕션’ 신제품 출시

고화질에 설치 편의성까지 더한 차세대 LED 사이니지 출시

LG전자가 고화질은 물론 설치 편의성까지 대폭 강화한 ‘LG LED 사이니지’ 신제품(모델명: LSAA)을 6월 22일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LED 캐비닛을 블록처럼 이어붙여서 설치하는 'LG LED 사이니지'

'LG LED 사이니지(모델명: LSAA)' 신제품은 LED 캐비닛 간 케이블을 연결할 필요가 없어 설치가 편리하고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크기는 가로 600mm, 세로 337.5mm, 두께 44.9mm 크기의 LED 캐비닛(LED 소자가 박힌 LED 사이니지의 기본 구성 단위)을 블록 완구처럼 간편하게 이어 붙일 수 있어서 대강당, 로비, 회의실 등 다양한 상업용 공간에 맞춰 설치할 수 있다.

LG LED 사이니지 신제품은 LED 캐비닛 간 케이블을 연결하지 않고도 손쉽게 이어 붙이기만 하면 원하는 크기로 설치할 수 있는 차세대 사이니지이다. LED 캐비닛을 원하는 크기에 맞춰 설치한 후 맨 아래 LED 캐비닛에만 신호 송·수신 및 전원 공급 케이블을 각각 연결하면 최대 16:9 비율의 4K 해상도 화면까지 구현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세계 최초로 LED 사이니지에 비접촉식 커넥터 기술을 적용해 인접한 LED 캐비닛 간 무선으로 신호를 원활하게 주고 받는다. 또 LED 캐비닛 접촉면에 부착된 핀 단자를 서로 결속하는 도킹(docking) 방식으로 전원을 공급한다. 대화면을 구성하는데 케이블 연결 작업이 없어 설치가 편리하고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LG LED 사이니지' 신제품(모델명:LSAA) 설치 개념도
'LG LED 사이니지' 신제품(모델명: LSAA) 설치 개념도

고객 수요가 많은 108형 등 정형화된 크기로 구입할 경우, 기본으로 제공하는 벽걸이형 및 프레임형 전용 액세서리를 활용하면 더 편리하고 깔끔하게 설치할 수 있다.

LG LED 사이니지 신제품은 자발광 디스플레이다. 픽셀과 픽셀 사이의 간격이 1.2mm로, 동일한 면적에 더 많은 픽셀을 촘촘하게 탑재해 선명한 화질을 보여준다. 픽셀 간 간격이 0.9mm인 제품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또 LG TV의 화질 기술이 집약된 인공지능 프로세서도 탑재해 원본 콘텐츠를 스스로 분석한 후 최적의 화질을 알아서 구현한다.

이 사이니지는 R/G/B(Red/Green/Blue)의 각 서브 픽셀에 필요한 전압만 공급하고, 영상신호가 없으면 대기 모드로 자동 전환해 에너지 소비 효율도 높다.

LG전자 BS사업본부 ID사업부장 백기문 전무는 “고화질에 설치 편의성을 대폭 강화한 LG LED 사이니지 ‘LSAA 시리즈’를 앞세워 글로벌 LED 사이니지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색상 입은 ‘올 인덕션’ 신제품 출시

삼성전자가 감각적 디자인을 적용한 전기레인지 ‘올 인덕션’ 신제품을 6월 22일 출시하였다.

(※ 올(All) 인덕션은 인덕션만으로 구성된 삼성 전기레인지 라인업이며 그 중 더 플레이트는 별도 운영)

이번 신제품은 상판과 조작부에 서로 다른 색상∙재질이 적용된 듀얼 글라스 디자인과 비스포크 색상을 적용해 세련된 느낌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상판은 화이트 색상의 세라믹 글라스가 적용돼 밝은 색상의 싱크대에도 깔끔하게 어울리며, 조작부에는 상판과 조합해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클린 화이트, 클린 그레이, 클린 핑크 등 세 가지 색상을 도입했다.

4면 테두리에 메탈 프레임을 적용해 충격으로 인한 측면 깨짐을 방지하고, 각 화구를 직관적으로 조작 가능한 개별 슬라이드 방식의 패널, 화이트 색상의 심플한 LED 디스플레이로 한층 고급스럽고 세련된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번 신제품은 3개 화구에 모두 고화력 부스터를 적용해 많은 양의 음식도 빠른 시간 내 가열할 수 있다. 가장 큰 화구의 경우 부스터 기능 사용 시 출력이 최대 3,000W에 이른다.

한편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과 연동해 제품 동작 상태와 사용 이력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기능 ▲상판에 남아 있는 열을 직관적으로 표시해주는 ‘잔열 표시’ 기능 ▲조리 도중 급한 일이 생겼을 때 모든 화구 작동을 일시정지 하는 기능 등 삼성 올 인덕션만의 차별화된 기능들은 그대로 적용됐다.

삼성 올 인덕션은 빌트인 타입과 프리스탠딩(케이스 높이 8cm, 15cm) 타입으로 출시돼 주방 환경에 맞게 설치 가능하며, 코드식으로 별도의 전기 공사 없이 플러그만 꽂아 사용할 수 있어 설치와 이동이 용이하다.

이 제품의 가격은 출고가 기준 159만원에서 169만원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올 인덕션 신제품의 핵심 부품인 상판과 메탈 프레임은 3년, IH코일은 10년 무상 보증한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의 인덕션은 강력한 성능과 편리한 기능으로 소비자들로부터 주목 받아 왔다” “비스포크 색상을 입은 올 인덕션 신제품 출시를 통해 국내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