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드라이브 스루 주유 시대 열린다
비대면 드라이브 스루 주유 시대 열린다
  • 맨즈랩 기자
  • 승인 2020.07.10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주유 플랫폼 전문 기업 오윈(OWiN, 대표 신성철)이 제주도에 서비스를 확대 오픈하며 전국에서 오윈의 드라이브 스루 주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올 여름 제주도에 최대 여행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모바일 주유 서비스 도입은 제주도민은 물론 여행객들에게 안전하고 신선한 카커머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오윈의 제주 1호 서비스 지점인 GS칼텍스 삼다주유소(제주 제주시 일주서로 7873)는 제주공항을 기점으로 2.8km, 5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렌터카를 이용하는 여행객들이 차량 반납 전 간편하고 빠르게 주유할 수 있는 최적의 주유소로 꼽힌다. 삼다주유소를 시작으로 오윈은 제주도 내 GS칼텍스 48개 주유소로 드라이브 스루 주유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오윈 서비스를 통해 휴가지 차량 증가로 주유 대기 시간이 늘어나는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렌터카 반납 차량이 몰리는 혼잡한 시간대에 오윈 앱을 이용하면 차 1대당 평균 주유 소요시간을 2분 30초로, 기존 대비 50% 시간이 단축시킬 수 있다고 회사측은 강조하고 있다. 빨라진 주유 순환으로 대기시간을 줄여 서비스 퀄리티를 높이는 동시에 매출 증대효과까지 노릴 수 있다고. 더불어 오윈 앱을 이용하면 리터당 20원 상시 주유 할인 혜택이 제공되어 주유비 절감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오윈 신성철 대표는 "이번 제주 서비스 진출로 전국에서 오윈의 카커머스 기술과 서비스 경험을 누릴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며, "자동차 이용이 많은 제주지역 특성상 제주도민과 여행객 모두 오윈의 비대면 주유 서비스로 조금이나마 코로나19에 대한 불안을 덜고 빠르고 안전하게 주유 서비스를 이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윈은 모바일 앱 하나로 가까운 주유소 가격 비교부터 주유 예약과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안심 비대면 주유앱이다. 차창을 내려 주유소 직원에게 설명할 필요도, 결제를 위해 카드를 주고받지 않아도 된다. 이용자별 혜택이 가장 큰 신용카드를 등록해 놓으면 마일리지 혜택과 동시에 자동 결제가 이루어지며, 종이 영수증을 받지 않아도 최종 결제 내역까지 모바일 화면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신한, 국민, 롯데를 비롯해 NH농협, 비씨, IBK기업, 우리, 시티 등의 신용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