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혁신적 기능 갖춘 제품 구매 선호한다
아시아, 혁신적 기능 갖춘 제품 구매 선호한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5.0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싱가폴·한국 압도적…‘재미·편리·간편·필수’ 그룹으로 25만개 제품 분류

아시아 지역이 높은 품질과 성능을 갖춘 혁신 기술 제품의 의존도가 유럽 국가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아시아 지역 내에서는 중국, 싱가폴, 한국 순서로 수요도가 높았습니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업 GfK는 2018년 한 해 동안 판매된 제품 판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혁신 제품 수요 지수(New Tech Adoption Index : NTAI)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혁신적 기능을 갖춘 약 25만개의 제품을 4가지 부문으로 나눠 각 국가별 판매량과 소비 성향을 비교해 봤습니다.(아시아 지역 9개국, 유럽 지역 6개국 대상)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 지역 9개국의 혁신 제품 수요 지수는 46점에서 146점 사이로 집계됐습니다.(100점 평균).

그 중에서도 중국(146), 싱가폴(134), 한국(128) 순으로 혁신 기술이 포함된 제품의 구매율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반면 인도(46)와 인도네시아(67)는 상대적으로 구매율이 저조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유럽 국가의 경우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의 수치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이는 아시아 지역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GfK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선호하는 제품군도 달랐습니다. GfK는 약 25만개의 제품을 기능과 특성에 따라 ‘재미(Fun), 편리(Comfort), 간편(Freedom), 필수(Essential)’ 4가지로 분류했습니다.

그 결과 모바일 중심 국가인 아시아 지역은 스마트폰과 모바일이 포함된 ‘필수’ 부문이 모든 지역에서 두드러져습니다. 이외에도 꽤 높은 수준의 소비 성향을 보인 한국, 싱가폴, 중국은 TV와 노트북 등이 포함된 ‘재미’ 부문이, 제품 구매의 연령이 상대적으로 낮은 베트남에서는 헤드폰, 블루투스 스피커 등이 포함된 ‘자유’ 부문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GfK 제품 수요 지수에 따르면 아시아 지역 소비자들은 상대적으로 브랜드 충성도가 낮았고 새로운 제품을 구매하는 데 적극적이었습니다.

실제 아시아 지역 전체 응답자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64%가 ‘단일 브랜드에 충성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이는 2017년 대비 7% 증가한 수치입니다.

이처럼 소비자의 생활을 편리하고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혁신적인 제품들이 출시되면서 기업은 빠른 기술 변화에 적응하고 또 이를 활용할 줄 아는 적절한 소비자를 찾아내는 것이 중요해졌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