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에 많이 보는 콘텐츠는?
출근길에 많이 보는 콘텐츠는?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6.10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무도’·6월 ‘왕겜’

우리나라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통근시간이 평균 61.8분으로 가장 길다고 합니다.

이런 탓에 출근길 버스나 지하철에서 영화와 드라마를 보면서 시간을 보내는 직장인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출근시간 어떤 콘텐츠를 가장 많이 즐길까요?

왓챠플레이가 이용자들의 시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출근길에 왓챠플레이를 통해 가장 많이 즐기는 콘텐츠는 ‘무한도전’과 ‘왕좌의 게임’이었다고 합니다.

월정액 VOD스트리밍 서비스인 왓챠플레이를 통해 지난 2주(5월22일~6월3일) 동안 평일 출근시간(오전 7~9시) 가장 많이 재생된 콘텐츠는 MBC의 대표 예능 ‘무한도전’이었습니다.

왓챠플레이가 서비스하는 영화·드라마·다큐멘터리·TV예능 등 5만편 넘는 콘텐츠 중 ‘무한도전’은 5월22~31일 출근시간대 시청점유율은 5~8%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 기간 ‘무한도전’을 제외하고는 출근시간 시청점유율 2%를 넘는 콘텐츠는 없었다고 합니다. 시즌제 드라마나 방송프로그램은 한 시즌을 한 콘텐츠로 집계했습니다.

‘코미디TV’의 예능 ‘맛있는 녀석’들 역시 같은 기간 꾸준히 5위권 내에 오르는 등 출근길 직장인들이 즐겨보는 콘텐츠로 꼽혔습니다.

출근시간에는 집중해서 봐야 하는 무겁고 진지한 영화보다는 가볍게 볼 수 있는 예능 프로그램을 선호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6월 들어서는 ‘왕좌의 게임’ 시즌 8이 ‘무한도전’을 2위로 밀어내고 출근시간대 1위에 올랐다고 합니다.

지난달 대단원의 막을 내린 HBO의 최고 인기 드라마 ‘왕좌의 게임’ 시즌 7~8이 이달부터 왓챠플레이를 통해 시청이 가능해지면서 ‘왕좌의 게임’ 서비스를 기다렸던 드라마팬들이 출근길에 시청하는 사례가 급증한 영향으로 보입니다.

역대 최다 에미상 수상, 역대 최다 불법다운로드 등 각종 진기록을 남기며 세계적인 화제가 됐던 ‘왕좌의 게임’은 지난달 마지막 시즌 8을 끝으로 8년여에 걸친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왕좌의 게임’의 영향으로 출근길에 영상을 소비하는 직장인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왓챠플레이에서 ‘왕좌의 게임’ 시즌 7~8을 서비스한 직후인 6월3일 기준으로 출근시간대 모든 콘텐츠의 시청량은 전주 대비 7.9%나 증가했다고 합니다.

출근길에 영상 시청을 하지 않던 사람이나 다른 플랫폼을 쓰던 사람들이 ‘왕좌의 게임’을 감상하기 위해 몰린 것입니다.

이날 ‘왕좌의 게임’ 시즌 8의 시청점유율은 5.0%를 기록했습니다. 시즌 1~6의 시청도 동반 상승하면서 모든 시즌을 통틀어 출근시간 ‘왕좌의 게임’ 시청량은 전주보다 2.8배 늘었다고 합니다.

전통적으로 영화, 드라마는 집에서 감상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현재는 출퇴근 시간이 점점 길어지고 이 시간을 이용해 영화, 드라마 등 긴 콘텐츠를 감상하려는 사람들도 늘고 있는 만큼 모바일에서도 최적화된 환경이 구축되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